SM 이수만, 美 MGM 손잡고 NCT-Hollywood 오디션[공식] - 스타뉴스

SM 이수만, 美 MGM 손잡고 NCT-Hollywood 오디션[공식]

한해선 기자  |  2021.05.07 07:24
/사진=SM엔터테인먼트/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프로듀서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미국의 마크 버넷(Mark Burnett) 프로듀서, 대형 제작사 MGM Worldwide Television(이하 MGM)과 손잡고 K-POP을 할리우드로 이끈다.

SM은 7일(미국 현지시간 6일) 미국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더 보이스', '서바이버', '샤크 탱크' 등을 제작한 할리우드의 MGM과 함께 미국을 비롯해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활동할 NCT-Hollywood 런칭을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내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지난 30년간 K-POP 세계화를 개척해온 이수만 프로듀서의 아티스트 및 음악 콘텐츠 프로듀싱 노하우와 '더 보이스' 등 미국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출한 마크 버넷 프로듀서의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합해 차별화된 형식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동양과 서양에서 지대한 영향력을 갖춘 두 거장의 만남으로 극대화될 시너지에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번 글로벌 오디션은 미국 할리우드에서 NCT의 새로운 멤버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전 세계의 만 13~25세 사이의 남성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최종 선발된 참가자는 한국에서 SM의 핵심 시스템인 'CT (Culture Technology)'를 기반으로 한 이수만 프로듀서의 프로듀싱과 NCT 멤버들의 멘토링을 받아 향후 새롭게 런칭할 NCT-Hollywood 멤버로 글로벌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SM은 MGM과 함께 K-POP을 할리우드에서 미국의 중심 문화로 이끌어갈 계획이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글로벌 오디션 프로젝트를 마크 버넷 프로듀서, MGM과 함께 진행할 수 있어 기쁘고, 전 세계 음악 팬들이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는 새로운 형식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고 싶다"며,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참가자들이 아티스트로서 역량을 키워갈 수 있도록 프로듀싱할 것이며, 미국 할리우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NCT-Hollywood로 활약할 주인공의 탄생을 함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크 버넷 프로듀서는 "이번 글로벌 오디션은 혁신적인 프로그램으로, MGM이 전 세계적인 규모로 만들기 위해 제작하고 있다"며 "K-POP은 음악의 한 장르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며 문화적인 현상이다. 우리는 너무 훌륭한 이수만 프로듀서 그리고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K-POP을 미국으로 이끌 수 있다는 것에 매우 흥분된다"고 협업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