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제작진 "선 넘은 악플과 비난 자제 부탁"[공식] - 스타뉴스

'우이혼' 제작진 "선 넘은 악플과 비난 자제 부탁"[공식]

이경호 기자  |  2021.01.21 10:12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이 악플, 비난에 대해 자제를 부탁했다./사진=TV조선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이 악플, 비난에 대해 자제를 부탁했다./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이 출연자를 향한 악플, 비난과 관련해 자제를 부탁했다.

21일 오전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제작진이 출연자를 향한 악플과 비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먼저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부부들이 다시 만나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입니다"며 "그리고 '이혼한 부부는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는 걸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우리 이혼했어요'에는 각자만의 이유가 있는 다양한 부부들이 등장합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쌓인 오해를 풀기 위해서, 아이와의 관계와 행복을 위해서, 아직 남아있는 감정을 털어내기 위해서 등 저마다의 이유와 사연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모두 진심을 다해 만남에 임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우이혼' 제작진은 "출연자들은 누구도 쉽게 밝히기 힘든 가정사와 상처, 그리고 이혼 후 다시 만나는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 변화에 대해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며 "이처럼 진심을 다하고 있는 만큼, 방송 이후 따라오는 본인과 가족을 향한 도 넘은 악플과 비난, 추측성 댓글은 출연진에게 더 깊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고 했다.

이와 함께 "큰 용기를 내준 출연자들이 더 큰 상처를 받는 일이 없도록 더 이상의 악플과 비난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우이혼'은 지난해 11월 20일 첫 방송했다. 이영하-선우은숙, 최고기-유깻잎, 이하늘-박유선, 박재훈-박혜영, 박세혁-김유민 등 이혼한 커플이 출연했다. 첫 방송 이후 이들에 대한 관심이 높았고, 일부 네티즌들은 일부 출연자를 향한 악플과 비난성 글을 SNS 등에 남기기도 했다.

한편, '우이혼'은 신동엽, 김원희 등이 MC를 맡았다.

◆다음은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 입장 전문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부부들이 다시 만나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리고 ‘이혼한 부부는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는 걸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우리 이혼했어요'에는 각자만의 이유가 있는 다양한 부부들이 등장합니다.

그동안 쌓인 오해를 풀기 위해서, 아이와의 관계와 행복을 위해서, 아직 남아있는 감정을 털어내기 위해서 등 저마다의 이유와 사연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모두 진심을 다해 만남에 임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자들은 누구도 쉽게 밝히기 힘든 가정사와 상처, 그리고 이혼 후 다시 만나는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 변화에 대해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진심을 다하고 있는 만큼, 방송 이후 따라오는 본인과 가족을 향한 도 넘은 악플과 비난, 추측성 댓글은 출연진에게 더 깊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큰 용기를 내준 출연자들이 더 큰 상처를 받는 일이 없도록 더 이상의 악플과 비난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늘 감사드립니다.

-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 일동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