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준 '불후' 하차에 "장수 프로그램 MC 꿈 이뤘다" - 스타뉴스

문희준 '불후' 하차에 "장수 프로그램 MC 꿈 이뤘다"

윤성열 기자  |  2020.08.14 17:21
/사진제공=\'불후의 명곡\' /사진제공='불후의 명곡'


가수 문희준과 정재형이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MC 하차 소감을 전했다.

'불후의 명곡' 마지막 녹화를 마친 문희준은 14일 KBS를 통해 "장수 프로그램 MC가 꿈이었는데, '불후의 명곡'이 이뤄주었다.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재형은 "새로워진 '불후의 명곡' 많이 응원해 달라"며 아름다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정재형과 문희준은 오는 15일 방송되는 강진&진성 편을 끝으로 '불후의 명곡'을 떠난다. 문희준은 2011년, 정재형은 2012년부터 '불후의 명곡' 토크 대기실 MC로 활약해왔다.

한편 후임 MC 코미디언 김준현과 김신영은 지난 10일 '불후의 명곡' 첫 녹화를 마쳤다. 이들은 기존 토크 대기실 MC 김태우와 함께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