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슛돌이' 7인 7색 매력..태백 4인방→동해 듀오 - 스타뉴스

'슛돌이' 7인 7색 매력..태백 4인방→동해 듀오

이건희 기자  |  2020.01.14 17:08
/사진제공=KBS 2TV/사진제공=KBS 2TV


'날아라 슛돌이' 멤버들이 7인 7색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축구 초보에서부터 완성형 축구선수 등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출연, 친구가 필요한 아이들이 축구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성장 스토리로 첫 방송 직후 화제를 모았다.

그 중심에는 NEW 슛돌이들이 있었다. 강원도 태백, 삼척, 동해에서 온 슛돌이 7인방은 김종국과 양세찬의 정신을 쏙 빼놓은 비글 매력은 물론, 오둥이 아빠 이동국도 진땀을 흘리게 만드는 에너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태백 4인방으로 전하겸, 이우종, 이정원, 이경주가 있다. 전하겸(8번)은 7기 최고 장난꾸러기다. 그러나 양세찬의 공을 뺏으려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집중력을 보여줘 기대를 모았다. 뽀글머리 비주얼의 이우종(11번)은 야인시대 김두한에 푹 빠진 어린이로, 예사롭지 않은 킥력을 보유했다.

이정원(6번)은 첫 평가전에서 3초만에 선제골을 뽑아내 주목을 받았다. 양세찬과의 팔씨름에서 남다른 힘을 보여주더니, 하프라인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첫 골을 만들어냈다. 이경주(1번)은 축구는 서툴지만, 이동국 감독에게 질문을 하며 열심히 배워가는 열정을 보여줬다.

삼척에서 온 변지훈(20번)은 쑥스러운 듯 조용한 모습으로 눈도장을 찍더니, 첫 훈련에서는 손을 번쩍 들어 축구 의욕을 드러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양발 사용도 가능해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예고했다.

김지원과 박서진은 동해 듀오다. '손흥민의 열혈팬' 김지원(7번)은 수비 밀집 지역에서 요리조리 움직이며 발재간을 자랑했다. 김지원의 센스 있는 드리블에 이동국과 김종국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박서진(10번)은 또래보다 월등한 체격 조건을 자랑해 파워 키커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엿보였다.

한편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권민아 폭로, 지민 AOA 탈퇴 활동중단]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