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또 무득점...“답답한 밤이었어...첫 골 향한 탐색은 계속”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09.14 06:31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손흥민이 침묵이 길어지는 중이다.

토트넘 홋스퍼는 14일 1시 45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주제 알발라드에서 치러진 스포르팅 리스본과의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예선 2차전에서 0-2로 패배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개막 후 골 맛을 보지 못하는 중이다. 이로 인해 선발이 아닌 벤치로 밀려나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와 함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중요한 일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오래된 습관을 버려야 한다. 우리는 최전방 자원 4명이 있다. 1명을 벤치에 내버려 두는 건 힘든 결정이다. 하지만, 팀과 선수를 위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 부진과 맞물려 나온 상황에서 스포르팅 리스본과의 경기에는 선발이 아닐 수도 있다는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선발 출격했다. 첫 골을 노리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71분 교체될 때까지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영국 매체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부여하면서 “답답한 밤이었다. 시즌 첫 골을 위한 탐색은 계속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경기에 녹아들지 못했고 손흥민에게 기회가 거의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