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휘 본부장 "새 'SNL코리아', 신동엽을 제작자로 섭외"(인터뷰②)[스타메이커] - 스타뉴스

안상휘 본부장 "새 'SNL코리아', 신동엽을 제작자로 섭외"(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29)에이스토리 제작2본부 안상휘 본부장

이경호 기자  |  2021.07.07 10:30
편집자주 | [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스타메이커 에이스토리 안상휘 본부장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스타메이커 에이스토리 안상휘 본부장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서.

-에이스토리로 이적 후 첫 작품으로 'SNL코리아'를 선보이게 됐다. 어떤 모습으로 돌아오는 건가요.

▶ tvN에서 'SNL코리아'를 할 때는 3, 40대가 골고루 즐길 수 있도록 했죠. 이번에는 더 젊은 연령층을 타깃으로 삼고 있어요. 그리고 시즌1처럼 도전적인 느낌으로 해볼 생각이에요. 정치 풍자보다 세태 반영이죠. 청년 실업, 부동산 그리고 메타버스(Metaverse)와 AI 등 이슈가 많은 것을 다뤄보고 싶어요. 예전에는 격식을 중요시하고, 분량(방송 시간)이 길었어요. 이제는 긴 시간보다 임팩트 있는 숏폼을 선호하고 있는 시대에요. 바뀌는 환경에 맞춰보려 해요.



-신동엽이 새 'SNL코리아'의 크루진을 이끌게 됐어요. 신동엽, 기존 크루 외에 새로운 얼굴이 대거 등장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크루로 출연이 확정된 스타들은 누구인가요.

▶ 일단 신동엽은 공개가 됐죠. 새로운 얼굴을 많이 넣으려 했어요. 기존 크루로는 안영미, 정상훈, 김민교, 권혁수가 합류해요. 크루로 새 얼굴을 많이 발탁하려 했어요. 새 크루로는 대중에게 잘 알려진 차청화 그리고 레드벨벳 웬디가 합류해요. 그리고 김상협, 주현영, 이소진이 함께 해요. 새 얼굴들에 대한 기대가 커요. 그리고, 호스트의 경우 계속 섭외를 진행 중인데 퀄리티를 한층 더 높이려 노력 중이에요. 기대해 주세요.

-코너의 구성도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 어떤 콘셉트의 코너가 등장하나요.

▶ 일단, 두 코너 정도는 가져가려고 한다. 휴먼, AI, 휴머노이드 등 미래지향적 코미디를 기획하고 있어요. 차원이 다른, 일명 '고퀄'의 코미디를 하려고 해요. 연속성 있게 가져가려고 해요. '킹덤' '스위트홈'처럼 좋은 그래픽이 들어간 코미디를 해보려 해요.

-앞서 공개한 것 외에 새로워진 것은 없나요.

▶ 자선 코미디쇼입니다. 호스트 이름으로 기부를 하려고 해요. 회차별로 기획을 해서 여러 층에 적지 않은 액수의 금액을 기부할 계획을 짜고 있어요. 한국의 방송계에도 기부 문화가 생겼으면 하는 마음으로 계획 중이에요.



-안상휘 본부장에게 프로그램만큼이나 빼놓을 수 없는 스타가 바로 신동엽이죠. 'SNL코리아' 외에 '인생술집' '빅 포레스트' 등 예능과 드라마를 함께 했으니까요. 이번에 또 한 번 의기투합하게 됐는데, 신동엽의 반응은 어땠나요.

▶ 이번에 신동엽은 단순 출연자가 아니에요. 저희와 같은 '제작자'로 섭외를 했어요. 신동엽이 여러 개의 방송을 하고 있는데, 그를 대표할 프로그램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었어요. 이 부분을 그에게 제안했고, '신동엽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이 될 거예요. 신동엽이 이번에 직접 호스트 섭외도 해요. 신인 크루도 오디션까지 봤죠. 공동 제작자, 파트너처럼 'SNL코리아'를 하게 됐어요. 신동엽에게 또 다른 도전이죠.

-'SNL코리아' 외에 드라마 제작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어떤 작품을 준비 중인가요.

▶ 준비는 계속하고 있어요. 드라마뿐만 아니라 시트콤까지 기획 중이에요. 드라마 중에는 시대적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작품도 있어요. 조만간 라인업이 최종 확정되면 공개할 수 있을 것 같아요.

-tvN(CJ ENM) 퇴사 전, 시트콤 제작을 준비 중이었잖아요. 에이스토리로 이적 후 제작할 시트콤은 어떻게 형식으로 구상 중인가요.

▶ 일단, OTT에서 시트콤을 필요로 하고 있어요. 20~30분 정도 분량으로요. OTT의 경우 세계 곳곳에서 접할 수 있잖아요. 한국을 넘어 아시아권까지 시트콤이 될 거라 보고 있어요. 저 역시 기존에 방송용으로 준비했던 시트콤을 OTT에 맞게 기획하고 있죠. 좋은 성과가 나길 바라면서요.

스타메이커 에이스토리 안상휘 본부장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스타메이커 에이스토리 안상휘 본부장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예능뿐만 아니라 '식샤를 합시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혼술남녀' '빅 포레스트' '쌉니다 천리마마트' 등의 드라마 제작에도 함께 했다. 꾸준히 드라마 기획, 제작에 참여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 'SNL' 연출 론 마이클스가 코미디 영화도 제작을 했다. 그는 'SNL'의 크루를 활용해 영화를 만들었다. 론 마이클스를 제 롤모델로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었죠. 콘텐츠 하나를 활용하고, 다른 장르에도 도전을 하는 모습이 대단했어요. 제가 '막돼먹은 영애씨'를 맡게 되면서, 작가진을 'SNL코리아' 작가들로 꾸려봤어요. 'SNL코리아' 크루들도 많이 나왔죠.

저는 앞으로도 드라마를 계속할 계획입니다. 드라는 (스토리) 강한 드라마도 좋지만, 콘셉트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 역시 그런 유로 하고 있죠. 'SNL코리아'를 통해 작가를 성장케 하고, 콘셉트 좋은 드라마를 만들어 갈 생각입니다.

-그동안 드라마를 하면서 애정 했던 스타나 배우가 있는지, 있다면 그 이유가 궁금하네요.

▶ 먼저 배우는 아니었지만 '빅 포레스트'의 신동엽을 꼽을 수 있겠네요. '빅 포레스트는' 초고를 제가 쓰기도 했고, 아끼던 후배 박수원 PD의 첫 입봉작이기도 했어요. 야외촬영에 트라우마가 있던 신동엽을 설득해 대림동에서 촬영했는데, 하필 연일 40도에 육박하는 폭염 속에 진행됐죠. (박수원 PD) 첫 입봉이라 미숙한 진행도 많았어요. 그런 상황에서 끝까지 해준 것만으로도 고마웠어요. 그때 어찌나 미안했는지, 한동안 연락도 잘 못했어요.

애정이 많은 배우로는 '혼술남녀'의 김원해가 있습니다. 'SNL코리아' 크루였다가 재회한 첫 작품이었어요. 저에 대한 서운함도 있었을 텐데, 열심히 해줬어요. '막돼먹은 영애씨' 이후 첫 작품이었던 명수현 작가, 최규식 PD에게 큰 힘이 됐죠. 또 배우들의 중심이 되어서 연기톤을 잡아주었어요. 사실, 희극은 팀워크가 중요하거든요. 그래서 늘 고마움을 느끼고 있어요.

-(인터뷰③)에 이어.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