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완봉승' 신재영 "몸으로라도 타구 막겠다는 간절한 마음"

고척=김우종 기자  |  2017.09.13 2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신재영이 프로 입단 6년 만에 첫 완봉승을 따낸 소감을 밝혔다.

넥센 히어로즈는 1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kt위즈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올 시즌 홈 마지막 경기에서 8-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넥센은 67승2무66패를 올리며 지난 5일 수원 kt전 이후 이어진 6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연패 탈출의 일등 공신은 넥센의 선발 신재영이었다. 신재영은 9이닝 동안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대역투를 펼치며 시즌 6승과 함께 데뷔 첫 완봉승을 따냈다.

올 시즌 2번째 무사사구 완봉승 및 통산 127번째 무사사구 완봉승이다. 팀으로는 2012년 8월 11일 목동 한화전에서 나이트가 완봉승을 따낸 이후 넥센 팀 역대 두 번째 무사사구 완봉승이다.

경기 후 신재영은 "등판 전 간절한 마음이었다. 오늘은 타구가 날아오면 몸으로라도 막아 아웃카운트를 잡겠다는 생각이었다. 데뷔 첫 완봉승을 기록해 매우 기분이 좋다. 8회 사실 완봉 욕심이 드는 걸 억누르려고 노력했다. 그리고 마지막에 감독님께서 믿고 기회를 주셨다. 보답해 드린 것 같아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기 전 비디오 자료도 많이 봤다. 몸 쪽 공을 많이 던지려고 했다. 원하는 코스에 공이 잘 들어갔다. 전반적으로 좋았던 것 같다. 아직 시즌 끝난 게 아니다. 게임 얼마 안 남은 상황서 순위 싸움이 한창이다. 중간이든 선발이든 등판 때마다 잘 던져 팀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2012년 NC 다이노스(8라운드 69순위로 입단한 그는 트레이드를 통해 넥센에 온 뒤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해 신인왕을 따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