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장동민, 보이스피싱범 농락한 사연은? "마약 사와"

이시호 기자  |  2022.08.14 22:07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자본주의학교' 개그맨 장동민이 보이스피싱 경험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에서는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이 보이스피싱을 다뤘다.

장동민은 이날 "저랑 어머니가 연달아 두 번을 같은 주에 당했다"며 어머니가 의심스러운 링크를 받는 순간 바로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보이스피싱임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장동민은 이후 바로 집으로 향해 자신이 직접 모친의 핸드폰으로 응대했다며 "니가 저번에 갖다 놓은 시체 치워", "아들 집에 들어올 때 그것 좀 사와. 마약 좀 사와" 등 짖궂은 답장을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