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전 우승청부사' 현대캐피탈 오레올 입국 "다시 뛸 수 있어 기뻐"

심혜진 기자  |  2022.08.05 20:00
현대캐피탈 외국인선수 오레올이 5일 입국했다./사진=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 외국인선수 오레올이 5일 입국했다./사진=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 외국인 선수 오레올 카메호(등록명 오레올)이 입국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4월 2022 한국배구연맹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오레올 선수를 지명했다.

오레올은 2015~16시즌 현대캐피탈 소속으로 공격 성공률 59.45%를 기록했으며, 프로리그 최초 18연승을 달성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하는 등 팀을 정규리그 1위로 만드는데 큰 도움을 줬다. 또한 공격과 수비 모두 커버하며 멀티플레이를 할 수 있는 외국인 선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레올은 2017~18시즌부터 20~21시즌까지 러시아 리그의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 팀에서 활동했으며 이 기간 중 베스트 블로커와 베스트 아웃사이드 히터를 기록했다. 지난 2021~22시즌에는 터키리그 소속 지렛 방카시 앙카라팀에서 레트르로 활동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오레올은 "현대캐피탈에서 다시 한번 뛸 수 있어 기쁘고, 새로운 기회를 통해 좋은 기억을 만들 수 있는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레올은 현대캐피탈 배구단 연고지인 천안으로 이동해 코로나 검사 실시 후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