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차예련, 시母 나영희에 "최소한 예의 지켜달라" [별별TV]

오진주 기자  |  2022.05.26 20:05
/사진=KBS 2TV '황금가면' 방송화면 /사진=KBS 2TV '황금가면' 방송화면
'황금가면'에서 차예련이 시어머니 나영희에 기분 상한 마음을 표출했으나 이내 고개 숙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차화영(나영희 분)의 손을 잡고 있는 홍진우(이중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화영은 며느리 유수연(차예련 분)에 손찌검을 하려 했으나 이를 홍진우가 막아섰다. 차화영은 "모자 사이 갈라놔서 신났겠다. 소원 성취했다"라고 비꼬았다. 유수연은 "그런 소원 바란 적 없다"고 답했다. 차화영은 "따박 따박 한 마디도 지지 않고. 여태 어떻게 참았냐. 그래, 네가 끝까지 옳다는 말이냐"고 물었다. 유수연은 "옳고 그른 게 아니라 도리라고 생각한다. 최소한의 예의고"라고 전했다.

그때 홍선태(박찬환 분)가 나와 "방금 그 얘기가 왜 나왔는지 설명 좀 들어보자"고 질문했다. 차화영은 "며칠 전 사돈이 보낸 음식이 상했었다. 버렸는데 자기한테 말도 안 하고 버렸다고 도리에 어긋난단다. 겨우 음식 하나 버린 거 가지고 그러냐. 없이 자라서 먹는 거에 한이 서린 건지"라며 혀를 끌끌 찼다. 이에 홍진우는 "이 사람도 잘못한 거 없지만 어머니도 적당히 하시지 그랬냐"고 말렸다.

차화영은 "적당히 넘어갈 일. 일 키운 게 누군데 지금. 넌 왜 갑자기 꿀 먹었냐. 대들 땐 언제고"라고 황당해했다. 홍진우는 "이 사람 힘들다"라고 진정시켰다. 홍선태는 "친정에 간다고 미리 말했으면 좋았을걸. 안 그러냐"고 꾸짖었다. 이에 유수연은 "모두 다 제 불찰이다. 아버님, 어머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