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이 썼다"..신시아 앞세운 '마녀 2', 강렬 액션 예고[종합]

김나연 기자  |  2022.05.24 12:21
배우 서은수, 박은빈, 신시아, 조민수, 박훈정 감독, 배우 성유빈, 진구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서은수, 박은빈, 신시아, 조민수, 박훈정 감독, 배우 성유빈, 진구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마녀 2'가 새로운 마녀 신시아를 앞세워 4년 만에 돌아왔다. 더욱 거대하고 강력해진 마녀 유니버스는 관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까.

24일 영화 '마녀'의 후속작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매 작품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강렬한 화법과 개성 강한 캐릭터,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보이며 한국영화계 독보적인 장르영화 마스터로 자리매김한 박훈정 감독이 일곱 번째 영화 '마녀 2'로 돌아왔다. '마녀 2'를 통해 더욱 확장된 세계관과 강력해진 액션, 다채로운 캐릭터로 다시 한번 탁월한 연출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박훈정 감독은 "4년 정도 걸린 것 같은데 지구촌에 많은 사건, 사고가 일어났다. 원래 계획보다 많이 늦어지기도 했고, 스토리가 바뀌기도 했다. 상황에 맞춰서 이야기는 계속 하고 싶었고,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먼저 했다. 전체 이야기에 10분의 1도 안 꺼낸 것 같긴 한데 열심히 잘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특히 '마녀 2'는 전편의 독특한 설정과 배경을 토대로 더욱 확장된 세계관과 한층 강렬하고 독창적인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훈정 감독은 "1편에 비해서 돈을 좀 많이 썼고, 1편이 한정된 공간이었다면 2편은 펼쳐진 공간이다. 연구도 많이 하고, 찍을 때 배우들도 고생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신시아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신시아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신시아는 "맨몸 액션과 와이어 액션을 많이 했다. 실제로 초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상상을 많이 하려고 했다. 상상으로 채워지지 않는 부분들은 마블 히어로 영화나 초능력자들이 나오는 영화를 보면서 참고하려고 했다"라고 했고, 박은빈은 "세계관이 확장되고, 전편에서는 실내 액션이 주가 됐는데 '마녀 2' 내용 자체가 비밀 연구소에 탈출한 소녀가 세상을 마주하는 내용이다보니까 공간이 더 커진다"라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140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3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과해 새로운 마녀로 발탁된 신시아는 '마녀'의 김다미에 이어 후속편 '마녀 2'의 타이틀롤을 맡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신시아는 "처음에는 믿기지 않고, 얼떨떨했다. 지금 실감이 나는 것 같다. 정말 행복하고 영광이었다"라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이에 박훈정 감독은 "'소녀' 캐릭터와 가장 잘 맞았다"라고 신시아를 캐스팅한 이유를 짧고 굵게 설명했다.

이어 신시아는 "전작의 팬으로서 부담이 많이 됐다. 그러나 그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전작에 누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캐릭터의 매력을 많이 연구하고 촬영에 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녀 2'에서 김다미와 호흡을 맞춘 신시아는 그의 응원 덕분에 많은 힘을 얻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시아는 "언니랑 같이 촬영을 하면서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셨다"라며 "언니가 '잘하고 있다'라고 말을 해주셨는데 위로가 되면서 마음이 편해지는 용기를 얻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마녀 2'는 신시아를 비롯해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그리고 조민수, 이종석, 김다미까지 다채롭고 신선한 캐스팅 앙상블을 선보이며 이들이 선사할 남다른 호흡을 기대하게 만든다.

배우 서은수, 박은빈, 신시아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서은수, 박은빈, 신시아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박은빈은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이후 9년 만에 스크린 복귀에 나선다. '마녀 2'에서 우연히 만난 '소녀'의 도움으로 위기 상황을 벗어나게 된 '경희' 역을 맡은 박은빈은 비범한 능력을 지닌 '소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호의를 베푸는 따뜻한 심성을 가진 인물을 연기한다.

박은빈은 "'마녀1'을 너무 재밌게 봤는데 후속편에 참여하게 된 배우로서 더 커진 세계관에 의해 더 큰 재미를 느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었다. 최선을 다해서 임하려고 노력했고, 새로 추가된 인물들에게서 새로운 재미도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배우들과 호흡이 너무 좋았다. 이 작품을 하고 싶은 이유 중 하나가 제주도 올 로케이션이었다. 공기 좋은 곳에서 또 래 배우들과 호흡하면서 착한 동생들을 얻게 돼서 행복했다"라며 "감독님이 타고난 이야기꾼이다. 재밌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고, 확장된 세계관에 대한 이야기를 듣다 보니까 더 확장된 세계관의 후속편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경희'의 동생이자 '소녀'의 유일한 친구 '대길' 역을 맡은 성유빈은 겉모습은 까칠하지만 속마음은 누구보다 깊고 따뜻한 인물을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그려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배우 서은수, 박은빈, 신시아, 조민수, 박훈정 감독, 배우 성유빈, 진구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서은수, 박은빈, 신시아, 조민수, 박훈정 감독, 배우 성유빈, 진구가 24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마녀 2'는 6월 15일 개봉한다. /2022.05.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성유빈은 "'마녀'를 너무 재밌게 봤고, 감독님 작품을 다 봤는데 팬심으로 '마녀 2'를 하신다면 지나가는 행인이라도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는데 하게 됐다. 어떤 역할이라도 상관없다고 생각했는데 중요한 역할을 주셔서 기뻤다"라며 "촬영을 하면서는 비도 많이 오고 바람도 많이 불었던 날씨가 기억이 난다. 바람이 많이 부니까 세트장이 날아가기도 했다. 그 와중에도 배우들과 얘기했던 순간이 많이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서은수는 '소녀'를 제거하기 위해 나선 본사 요원 '조현' 역을 맡아 파격 변신에 도전한다. 강렬한 눈빛과 파워풀한 액션은 물론, 거친 입담까지 한껏 뽐내며 반전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그는 "제가 지금까지 비슷한 캐릭터들을 계속하면서 새로운 장르나 캐릭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그때 만난 게 '조현'이다. 저의 다른 얼굴을 발견해 주시고, 캐스팅해 주신 감독님께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제가 한 신, 한 신 도전적이고 어려운 신들이 있었는데 해나갈 때마다 쾌감이 오는 게 있더라. 너무 즐거운 작업이었다"라며 "액션을 위해 액션 스쿨을 가서 연습하고 훈련을 받았는데 총기 액션이 많다 보니까 총 무게에 익숙해졌으면 했고, 감독님도 신체 일부처럼 가지고 다니라고 하시더라. 베개 쪽에 놓고 자면서 익숙해지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조직의 보스 '용두' 역을 맡은 진구는 '소녀'를 제거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위험한 인물로 또 다른 갈등의 한 축을 이루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박훈정 감독님과 10년 만에 호흡하는 진구는 "여전한 이야기꾼이라고 느꼈다. 좀 더 베테랑이 되셨고, 고수의 느낌이 생기셔서 연기자로서 신뢰가 가더라. 감사하는 마음으로 과거의 동지를 만났다. 저랑 같이 입봉했다. 많이 고생해서 안 볼 줄 알았는데 '마녀 2'라는 좋은 작품에 캐스팅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마녀 2'는 오는 6월 15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