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한 '10명'의 성남, 무실점으로 막고 무승도 끊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05.21 18:26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성남FC가 10명으로 철벽 수비를 자랑했다. 난적 FC서울을 꺾고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성남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서 서울을 1-0으로 제압했다. 전반 22분 구본철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은 성남은 권완규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수적 열세 위기를 맞았으나 차분한 수비로 승리를 지켰다.

12위 최하위의 성남은 이날 승리로 7경기 만에 값진 승점 3을 더했다. 이날 승리로 2승(3무9패·승점 9)째를 기록한 성남은 탈꼴찌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성남의 김남일 감독은 서울 원정서 승리보다 무승부라도 챙기겠다는 현실적인 목표를 세웠다. 수비 가담이 부족한 뮬리치와 팔라시오스 등 외국인 선수를 명단에서 제외하고 국내 선수로 출전 명단을 꾸렸다. 이종호를 최전방에 두고 후방에 박수일, 최지묵, 김지수, 권완규, 장효준을 두는 파이브백으로 수비에 집중했다.

후방에 무게를 둔 성남이 선제 득점을 했다. 전반 22분 왼쪽에서 박수일이 문전 깊숙하게 연결한 스로인을 이종호가 포기하지 않고 살렸다. 패스가 문전으로 연결됐고 구본철이 무섭게 쇄도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변수가 나왔다. 전반 25분 경고가 하나 있던 권완규가 이태석에게 거친 태클을 해 두 번째 옐로 카드를 받아 퇴장을 당했다. 10명이 된 성남은 수비수 강의빈을 투입하며 후방을 더욱 단단히 했다.

성남은 뚫리지 않았다. 전후반 통틀어 15개의 슈팅을 시도한 서울의 파상공세를 모두 차단했다. 마냥 수비만 한 것도 아니다. 골대를 때린 후반 21분 이재원과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센스 있는 슈팅을 한 전성수까지 득점 상황은 성남이 더 많았다.

성남은 10명으로 서울을 잡으며 7경기 만에 기다리던 승리를 달성했다. 최다 실점의 불명예 역시 3라운드 서울전 이후 11경기 만에 클린시트를 하며 두 마리 토끼 잡기에 성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