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김종국, 열애설 재점화 "문자 다 적어 선물"

윤은혜·김종국, 열애설 재점화..겹치는 연애 추억→영상 삭제[스타이슈]

공미나 기자  |  2022.05.19 15:16
윤은혜(왼쪽), 김종국 /사진=스타뉴스, MBC 윤은혜(왼쪽), 김종국 /사진=스타뉴스, MBC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38)와 가수 김종국(46) 열애설이 재점화됐다.

윤은혜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전 남자친구와의 일화를 언급한 영상을 게재한 가운데, 해당 일화가 과거 김종국이 방송에서 밝혔던 전 여자친구와 추억과 비슷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윤은혜는 연애 초반 남자들이 연락을 자주 하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연락 빈도나 문자 메시지 길이가 줄어든다며 불만이 생기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 과정에서 윤은혜는 "나는 전 남자친구에게 작은 공책에 그날그날 남자친구가 보낸 문자메시지를 다 적어 선물해줬다"면서"상대방도 좋은 사람 이었다. 자신의 문자메시지가 단답형이 되고 드문드문해지는 것을 보며 미안해했다"고 과거 연애사를 언급했다.

이는 김종국이 2018년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한 전 여자친구와의 추억과 비슷했다. 당시 김종국은 다락방에서 전 여자친구가 쓴 편지를 발견하곤 "내가 보낸 문자 메시지를 손으로 적어 준 애가 있다. 나를 '왕자님'이라고 부르는 친구였다"면서 "내가 시간이 지날수록 문자가 짧아졌다. 9월 14일 밤 10시에는 '운동 가려고'라고만 보냈다"고 떠올렸다.

네티즌들은 해당 유튜브 영상에 김종국이 출연한 방송 내용을 언급했고, 곧바로 영상은 삭제됐다. 다만 윤은혜는 이후 유튜브 채널 재정비를 알리는 영상을 게재하며 "최근 업로드했던 영상은 업로드 후 파일에 문제가 발생된 것을 발견해서 부득이하게 삭제하게 됐다. 저도 참 속상하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2003년 SBS 예능 프로그램 'X맨'에 함께 출연, '당연하지'라는 게임을 통해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주목받았다.

한편 지난달에도 베이비복스를 제작한 윤등룡 전 DR뮤직 대표가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 출연해 과거 윤은혜와 김종국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윤 대표는 "'X맨' 출연 당시 윤은혜의 집이 압구정동에 있었다. 생일날 윤은혜가 친구들과 카페에 있는데 김종국이 케이크를 가져다줬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유튜버 김용호는 "내가 감종국과 친구인데, 김종국이 운동을 좋아하고 여자에 별로 관심이 없다. 윤은혜는 내가 볼 때 진짜 사귄 것 같다"고 추측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