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꽈배기' 심혜진, 장례식서 황신혜에 '며느리 인수인계'[별별TV]

오진주 인턴기자  |  2022.01.20 20:37
/사진=KBS 2TV '사랑의 꽈배기' 방송화면 /사진=KBS 2TV '사랑의 꽈배기' 방송화면


'사랑의 꽈배기'에서 황범식의 장례식 조문객 맞이에 황신혜가 나섰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 오 회장(황범식 분)의 장례가 치러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희옥(황신혜 분)은 오 회장을 애도하기 위해 장례식장에 등장했다.

김순분(박혜진 분)은 "여기가 어디라고 와?"라며 박희옥에게 소리를 질렀다. 오광남(윤다훈 분)은 "어머니 사람들 보는데 왜 그러세요"라며 말렸다. 이에 박희옥이 맹옥희(심혜진 분)를 발견하고는 흘끗 보자, 맹옥희는 "제가 불렀어요"라며 편을 들었다. 김순분은 "네가? 네가 왜. 제정신이야? 네 시아버지 가시는 길에 집안 망신 주기로 작정했니?"라고 물었다.

박희옥은 "그러게.. 내가 안 온다고 했잖아. 죄송해요. 어머님. 저는 집에 가서 마음으로 애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맹옥희는 "인수인계해달라며. 어차피 나는 떠날 사람이고 어차피 네가 오씨 집안 사람 될 텐데. 당연히 와야지. 오늘 날짜 잘 기억해둬. 앞으로 네가 시아버지 제사 지내야 하니까"라고 했다. 박희옥은 "내가?"라고 놀랐고, 맹옥희는 "그럼 이혼한 내가 할까?"라고 답했다. 박희옥은 "그러네 내가 있어야 할 자리네"라며 조문객을 맞이하는 오광남의 옆자리를 차지했다.

결국 오광남의 양옆으로 맹옥희와 박희옥이 서 있는 우스운 꼴이 연출됐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