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경, '미스트롯' 후 바쁜 근황 "다들 너무 잘 돼서 좋다고"

한해선 기자  |  2022.01.20 19:39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가수 정다경이 김흥국과 유쾌한 케미로 일상의 지루함을 날려버렸다.

정다경은 20일 방송된 BBS FM '김흥국의 백팔가요' 2부에 출연했다.

이날 정다경은 청아한 목소리로 인사를 전해 팬들의 기대를 높이는가 하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며 재미를 더했다. 정다경은 TV조선 '미스트롯'에서 4위를 기록했던 당시의 일화를 털어놓는가 하면, 특별한 추억을 전해 이목을 끌었다.

정다경은 "다들 제가 너무 잘 돼서 좋다고 하시더라"라며 기쁨을 드러냈고, 김흥국과 쉴 새 없는 토크를 이어가 흥미를 배가시켰다. 토크 후 정다경은 김용임의 '열두줄'을 열창, 곡의 동양적인 무드를 탁월하게 소화해내는가 하면, 깊은 음색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정다경의 뛰어난 라이브에 김흥국은 "노래 스승님이 누구시냐, 너무 좋다"라고 감탄했고, 정다경은 "독학했다"라고 언급, 실력자답게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정다경은 신곡 '가라그래' 라이브도 공개,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증명하며 듣는 쾌감을 배가시켰다.

정다경이 "히트작곡가 조영수님과 함께한 곡이다"라고 소개하며 '가라그래'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자, 김흥국은 대박을 확신하며 즐거운 분위기를 한껏 더했다. 이처럼 '김흥국의 백팔가요'에서 라이브 실력과 예능감까지 뽐낸 정다경은 활발한 활동을 예고,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신곡 '가라그래'를 발매한 정다경은 앞으로 다채로운 방송을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