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명 중 하나' 김연경, 2021 FIVB 최고의 선수 확정 [오피셜]

김동윤 기자  |  2022.01.17 00:16
김연경./사진=발리볼월드 공식 SNS 캡처 김연경./사진=발리볼월드 공식 SNS 캡처
국제배구연맹(FIVB)이 다시 한 번 김연경(34)을 '10억 명 중 하나(One In A Billion Star)'라고 지칭하면서 2021년 세계 최고의 배구 선수로 공인했다.

FIVB가 운영하는 발리볼 월드는 16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2021년 최고의 선수 1위는 김연경"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배구에서 '10억 명 중 하나'인 김연경은 실력으로 온 지구를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김연경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수 있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을 4강으로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발리볼 월드는 지난 11일부터 FIVB 네이션스 리그와 도쿄올림픽 등 2021년을 돌아보며 성별로 최고의 선수를 12위부터 역순으로 소개했다. 여자 선수 중 1위는 김연경이었다.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을 좌절시켰던 세르비아의 티야나 보스코비치, 상하이에서 함께 뛴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조던 라슨 등 쟁쟁한 선수들이 모두 김연경보다 먼저 소개됐다.

2021년은 김연경에게 오래 기억될 해였다. 2005년 한국 국가대표가 된 지 17시즌 만에 대표팀에서 은퇴했다. 그동안 한국을 3연속 올림픽 무대로 이끌었고 4강에도 두 차례 올려놓았다.

발리볼 월드는 "주장 김연경의 환상적인 활약에 힘입어 (한국은) 도쿄올림픽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올림픽 경기에서 한 경기 30점 이상을 4차례 기록한 최초의 선수가 되기도 했다"면서 "김연경은 17년의 선수 생활 끝에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고, 한국이 배출한 가장 위대한 배구 선수로 등극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연경은 모처럼 복귀한 V리그 무대에서도 빛났다. 흥국생명 소속으로 V리그 준우승에 그쳤지만, 세트당 서브에이스 0.28개, 공격 성공률 45.92%로 효율성 면에서 1위를 차지했다. 리그 MVP도 김연경의 몫이었다.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중국으로 건너가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소속으로 뛰었다. 여기서도 팀을 3위로 이끌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연경의 2021시즌 활약을 상세히 나열한 발리볼 월드는 "큰 인기로 인해 김연경은 SNS에서 가장 팔로워가 많은 배구 선수 중 하나로 떠올랐다. 유튜브에서는 1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가진 최초의 배구 선수가 됐고,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그녀의 팔로워는 현재 180만 명에 육박한다"며 세계적인 슈퍼스타인 점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

2021년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 랭킹./사진=발리볼월드 공식 SNS 캡처 2021년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 랭킹./사진=발리볼월드 공식 SNS 캡처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