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헤중' 송혜교, 박효주 아픔 알았다 '눈물바다'..최고 8.6% [종합] - 스타뉴스

'지헤중' 송혜교, 박효주 아픔 알았다 '눈물바다'..최고 8.6% [종합]

윤성열 기자  |  2021.12.05 07:38
/사진='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 화면/사진='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 화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송혜교가 친구 박효주의 아픔을 알았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이하 '지헤중') 8회는 6.9%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이 백화점에서 달콤한 포옹을 하는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8.6%를 나타냈다.

이날 하영은은 위기에 처했다. 윤수완(신동욱 분) 약혼녀였던 신유정(윤정희 분)이 힐즈 백화점과 하영은의 브랜드 '소노'의 계약해지를 결정한 것. 신유정이 지극히 개인적인 감정으로 내린 결정이었지만 하영은에게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말이었다. 여기에 하영은과 윤재국의 사이를 직감한 황회장(주진모 분)까지 하영은을 압박했다.

하영은은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 힐즈 백화점 유력인사와 만나기 위해 하루 종일 골프장에서 기다리기까지 했다. 하지만 상대는 하영은에게 흑심을 드러냈다. 은근슬쩍 손을 잡으려 했고, 자신과 함께 가자며 자동차 합승을 권했다. 그때 하영은에게 전미숙(박효주 분)의 전화가 몇 통 걸려왔다. 순간 하영은은 불쾌함을 참지 않고 쓴소리를 한 뒤 전미숙에게 전화를 걸며 자리를 떠났다.

같은 시각 전미숙은 고통에 시달리고 있었다. "너무 아프다"는 전미숙의 말에 놀라 달려온 하영은은 119 구급대원들과 함께 전미숙을 병원으로 옮겼다. 뒤늦게 곽수호(윤나무 분)도 달려왔다. 전미숙은 남편 곽수호, 친구 하영은이 힘들까 봐 지금껏 자신의 병을 숨겨왔다. 이제야 모든 것을 털어놓는 전미숙도, 전미숙의 병을 몰랐다는 자책에 휩싸인 하영은과 곽수호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하영은에게 전미숙은 세상 둘도 없는 친구다. 어린 딸 생각에 항암 치료를 거부하는 전미숙을 보며 하영은은, 왜 포기부터 하려고 하냐며 또 울었다. 자신이 어떻게든 도와주겠다고, 꼭 항암 치료를 받자고 설득하며 울었다. 친구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전미숙은 하영은의 눈물에 또 울었다. 곽수호는 아내가 아픈지도 모르고 헛된 생각만 했던 자신을 탓하며 또 울었다.

한편 8회 말미 하영은은 민여사(차화연 분) 연락을 받았다. 민여사는 자신을 윤수완의 어머니라 소개하며 만나자고 했다. 하영은은 윤수완의 어머니라면 만나지 않겠다고, 그러나 윤재국의 어머니라면 만나겠다고 했다. 이어 공개된 예고에서 민여사와 만난 하영은의 모습이 공개됐다. 하영은은 윤재국과의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