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감독 "호불호 반응?..새로운 세계관, 빠져드는데 시간 필요해" [인터뷰①] - 스타뉴스

'지옥' 연상호 감독 "호불호 반응?..새로운 세계관, 빠져드는데 시간 필요해"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2021.11.25 11:57
연상호 감독 /사진=넷플릭스연상호 감독 /사진=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이 넷플릭스 '지옥'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신기하다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은 25일 오전 화상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지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연상호 감독은 '지옥'을 향한 뜨거운 반응에 대해 "하루 자고 일어났더니 1위더라. 얼떨떨 하다. 어리둥절하고 놀라운 느낌이다. 축하 연락을 많이 받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지옥'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이를 본 시청자들의 호불호 반응이 갈리고 있다. 작품에 대한 진입장벽이 있다는 평에 대해 연상호 감독은 "사실 이 작품은 아주 보편적인 대중을 만족 시키기 보다는, 이런 장르를 좋아하는 관객을 만족 시킬 것 같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라며 "저는 생각외로 많은 분들이 보시고, 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신기하게 느껴진다"라고 밝혔다.

연 감독은 "시리즈를 통해 새로운 세계관 만들었기 때문에, 거기에 빠져드는데 시간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덧붙였다.

넷플릭스 톱10 웹사이트에 따르면 '지옥'은 공개 후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비영어) 부문 정상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 일주일의(11/15~21) 시청 시간을 집계한 것으로, '지옥'은 공개 후 단 3일 동안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자메이카, 나이지리아 등 총 12개국에서 TOP 10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인도, 미국, 프랑스, 독일 등 59여 개국에서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신드롬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