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환상골 메시가 보였다" 현지 '찬사 또 찬사' [西마르카] - 스타뉴스

"이강인 환상골 메시가 보였다" 현지 '찬사 또 찬사' [西마르카]

김우종 기자  |  2021.09.24 01:03
23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이강인(오른쪽)이 호드리고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23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이강인(오른쪽)이 호드리고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RCD 마요르카 이적 후 환상적인 첫 골을 터트린 이강인(20·마요르카)을 향해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이강인은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2021~2022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장, 팀이 1-6으로 패하는 가운데 유일한 골을 터트렸다.

전통의 명문 구단 레알을 상대로 터트린 첫 골이라 더욱 빛났다. 이강인의 골은 팀이 0-2로 뒤진 전반 25분에 나왔다. 중앙 지역에서 팀 동료 매슈 호페(20·미국)의 패스를 받은 뒤 아크 정면으로 침투해 들어갔다. 순간적으로 이강인 주위에 6명의 레알 선수들이 몰려 들었으나 그를 저지하지 못했다. 결국 반 박자 빠르게 왼발로 때린 공은 티보 쿠르투아(29·레알 마드리드) 골키퍼의 손을 지나 골문 구석에 그대로 꽂혔다.

상대 수비수 2명의 태클을 절묘한 드리블로 피한 뒤 침착하고 강력한 왼발 마무리 슈팅까지…. 마치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4·파리생제르망)의 움직임과 비슷했다. 마요르카 이적 후 2경기 연속 교체 출전한 그가 3경기 만에 터트린 팀 데뷔골이었다.

외신도 이강인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메시와 같은 드리블을 펼친 끝에 쿠르투아가 쭉 뻗은 팔 옆으로 통과하는 환상적인 골을 터트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일본 축구 매체 풋볼 존 역시 "팀이 고통스러운 패배를 당하는 와중에 한국의 보물 이강인이 호쾌한 골을 터트렸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강인의 환상적인 득점포에도 팀은 대패의 쓴맛을 봤다.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에 따르면 이강인은 경기 후 "매우 고통스러운 패배다. 개선해야 할 점들이 많이 보인 경기였다"고 말했다. 풋볼 존은 "마요르카가 개막 후 2승 1무로 좋았으나 이후 3경기에서는 1무 2패에 그쳤다. 레알을 상대로 이강인이 한 줄기 빛을 보여줬지만 마요르카에 무거운 과제를 남긴 패배였다"고 전했다.

카림 벤제마(왼쪽)를 수비하는 이강인. /AFPBBNews=뉴스1카림 벤제마(왼쪽)를 수비하는 이강인.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