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대작 '듄', 10월20일 2D·4DX·애트모스·돌비·IMAX 개봉 - 스타뉴스

SF대작 '듄', 10월20일 2D·4DX·애트모스·돌비·IMAX 개봉

전형화 기자  |  2021.09.15 10:04
SF대작 '듄'이 10월 20일 2D를 비롯해 4DX, 애트모스, 돌비 비전, IMAX 포맷으로 관객과 만난다.

15일 워너브라더스 코리아는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듄'은 생명 유지 자원인 스파이스를 두고 아라키스 모래 행성 '듄'에서 악의 세력과 전쟁을 앞둔, 전 우주의 왕좌에 오를 운명으로 태어난 전설의 메시아 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드니 빌뇌브가 연출을 맡고, 티모시 샬라메, 레베카 퍼거슨, 오스카 아이삭, 제이슨 모모아, 스텔란 스카스가드, 조슈 브롤린, 하비에르 바르뎀, 젠데이아, 장첸 등 사상 유례없는 초특급 캐스팅 라인을 구축했다. 티모시 샬라메는 처음으로 블록버스터에 도전했다.

'듄'은 '아바타' 이후 가장 혁명적인 프로젝트로 불리며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올해 베니스영화제에서 공개되어 경이로움과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역사적인 블록버스터의 탄생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외신들은 드니 빌뇌브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놀라운 앙상블, 한스 짐머의 그 자체만으로도 완벽한 음악, 미술과 촬영, 의상, 조명, 세트 등 도전적인 프로덕션을 두고 "현대에 만든 예술작품이며 영화사에서 엄청난 업적, 대서사의 새로운 기준"이라는 엄청난 찬사를 보냈다.

동명의 원작은 20세기를 대표하는 불후의 명작이자 SF계 '반지의 제왕'으로 불리는 걸작이다. 현대 대중문화사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 기념비적인 고전으로 '스타워즈', '에이리언', '매트릭스', '왕좌의 게임',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 '스타 크래프트' 등에 영감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듄'은 영화음악의 거장 한스 짐머와 '닥터 스트레인지', '포레스트 검프' 각본, '더 배트맨' 촬영,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의상, '왕좌의 게임' 언어학자가 참여했다. 요르단과 헝가리 부다페스트 등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해 전체 분량에서 그린 스크린은 단 2개 시퀀스에만 사용되었고, 거대 수송선과 수확기 등 우주선체, 모래벌레 등을 실제 제작했다. IMAX 화면에 맞춰 가로, 세로가 확장된 1.43:1 비율로 촬영된 한 시간 이상 되는 분량이 풀화면으로 상영된다. IMAX에 최적화된 작품으로 선명한 색상과 화질이 돋보이는 거대한 화면과 IMAX사에서 직접 사운드 작업을 한 소리까지 완벽하게 즐길 수 있다. 어떤 포맷으로 봐도 경이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