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빈 "조승우와 함께 연기하고파..커다란 팬" [인터뷰] - 스타뉴스

권은빈 "조승우와 함께 연기하고파..커다란 팬" [인터뷰]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왕영란 역

윤성열 기자  |  2021.07.22 08:00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걸 그룹 CLC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권은빈(21)이 선배 조승우(41)의 열렬한 팬임을 고백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에 출연한 권은빈은 최근 스타뉴스와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작품에서 만나고 싶은 배우로 조승우를 꼽았다. 권은빈은 "조승우 선배님의 팬이다"며 "선배님 꼭 만나고 싶다. 그런데 만나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를 것 같다"고 말했다.

권은빈은 이어 "(조승우가 출연한) '타짜'를 너무 좋아한다"며 "'비밀의 숲'도 너무 재밌게 봤다. '시지프스'까지 봤다. 너무 커다란 팬이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도전하고 싶은 장르로는 '히어로 물'을 언급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명일대학교 체육교육과에 재학 중인 왕영란 역을 맡아 '걸크러시' 면모를 보여준 그는 "이번에 액션을 하면서 너무 재밌었다"며 "어렸을 때부터 히어로 물을 너무 좋아해서 다음엔 히어로 물을 해보고 싶다. 오토바이에서 내리는 섹시한 여전사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권은빈은 또한 "차기작은 정해졌는데 비밀이다"며 "다음 작품에선 좀 더 터프하고 강인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한편 권은빈이 출연한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20일 종영했다. 밝고 활기차 보이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에 처한 대학생들의 스토리를 담았다. 권은빈 외에도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 우다비 등이 출연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