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이보영·김서형·옥자연·박혁권, 모두 용의자..죽음 둘러싼 의혹 - 스타뉴스

'마인' 이보영·김서형·옥자연·박혁권, 모두 용의자..죽음 둘러싼 의혹

안윤지 기자  |  2021.06.18 09:05
/사진제공=tvN/사진제공=tvN
'마인' 배우 이현욱의 죽음을 두고 이보영, 김서형, 옥자연, 박혁권이 모두 동기를 가진 용의자로 주목받고 있다.

18일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측은 드라마 속 네 남녀가 한지용(이현욱 분)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분석했다.

한지용이 죽은 현장에 서희수(이보영 분)가 함께 있었단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정서현(김서형 분), 강자경(옥자연 분), 한진호(박혁권 분)까지 네 명의 관계가 얽히고설켜 종잡을 수 없는 용의 선상 궤도를 그리고 있다.

먼저 서희수는 한지용에게 가장 강렬한 배신감을 가질만한 첫 번째 인물이다. 강자경을 위장한 친모 이혜진(옥자연 분)을 튜터로 들인 것도 모자라 거짓말을 일삼아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것은 물론 맹렬한 복수심까지 새겼다. 운명이라 믿었던 남편의 잔혹하고 끔찍한 성정까지 알아버린 지금, 서희수는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과 효원家(가)를 나서야 한다는 의지 외에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효원 그룹 회장자리까지 꿰차고 핏줄에 대한 지나친 집착을 보이는 한지용이 서희수의 계획을 순순히 허락할리 없다. 한지용은 저가 가진 지위, 권력을 총동원해 서희수의 공격을 맞받아칠 대비를 세웠고 서희수는 "너 안 멈추면, 내가 너 죽여"라며 살벌한 경고를 날렸다. 이에 사건 당일 죽은 한지용 옆에 쓰러져 있던 서희수가 이번에는 계단 위에 있는 모습이 포착돼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를 수밖에 없는 것. 사건 당일 가장 밀접해있던 인물 중 하나로 동기 및 정황까지 확인된 서희수의 그날 진짜 행적에 초점이 모이고 있다.

이어 효원을 움직이는 체스메이커 정서현은 옛사랑을 인질삼아 협박하는 한지용의 간악한 속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상황. 언제나 감정보다 이성이 앞서며 냉철한 결정을 하던 그녀는 한지용의 용납할 수 없는 악랄한 본성에 효원을 맡길 수 없단 판단을 내렸다. 서희수와 강자경의 재판 계획을 비롯 한지용을 효원에서 끌어내릴 만반의 대비책은 정서현의 세밀한 첨언 아래 이루어지고 있다.

"내가 효원을 반드시 지킬게"라는 말에 책임을 지고 움직이는 정서현 역시 한지용과 만만치 않은 대립각을 세우고 있었기에 그의 죽음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과연 한지용의 죽음 또한 정서현이 내다본 수에 포함되어 있는 일부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한지용에 의해 한번 죽은 사람이 되었던 강자경도 그에 대한 강렬한 살의를 내비췄다. 게다가 실제로 목이 졸리며 또 한 번 죽을 위기에 처한 이후 한지용에게 되갚아주겠다는 보복 심리도 걷잡을 없이 불타오르고 있다. 특히 아들을 위해서라면 불나방처럼 뛰어들 각오가 돼있는 강자경이 자식의 앞날을 위해 한지용을 해했을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한진호가 한지용 죽음에 새로운 용의자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지성, 감성, 리더십을 겸비한 한지용에 눌려 자격지심에 시달렸던 한진호는 한회장(정동환 분)의 친자도 아닌 그가 제 아들 한수혁(차학연 분)도 제치고 효원을 차지한 것에 분개했다. 게다가 제게 모욕적인 언사도 서슴지 않으며 깎아내리는 행동에 이성의 끈이 끊어진 그는 급기야 집사 김성태(이중옥 분)에게 블루 다이아를 주며 한지용을 죽이라고 지시, 가장 마지막에 대두되었으나 유력한 용의자로 손꼽히고 있다.

이렇듯 모두가 한지용을 해할 충분한 저마다의 이유를 가져 사건은 더욱 오리무중으로 치닫고 있다. 종잡을 수 없는 그날 밤, 죽음에 얽힌 진실에 시청자들도 예리한 추리를 쏟아내며 다음 회를 고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