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필순, 멜론 '인디스웨이' 출연 "'페트리코' 머릿속 힐링 되길" - 스타뉴스

장필순, 멜론 '인디스웨이' 출연 "'페트리코' 머릿속 힐링 되길"

윤상근 기자  |  2021.06.18 08:39
/사진제공=도이키뮤직/사진제공=도이키뮤직


3년 만에 신곡을 발매한 뮤지션 장필순이 멜론의 오리지널 오디오 콘텐츠 서비스 멜론 스테이션 내 프로그램 '인디스웨이'에 출연한다.

멜론은 지난 17일 "3년 만에 신곡을 발매하는 레전드 뮤지션 장필순을 위해 특별히 이번 멜론 스테이션 '인디스웨이'는 장필순 특집으로 기획돼 2회차로 구성된다. 지난 17일 1회가 방송된 데 이어 오는 21일 오전 10시 2회가 공개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인디스웨이'는 뮤지션 강아솔, 음악평론가 정민재가 진행을 맡아 인디/언더그라운드 씬의 신인부터 레전드 아티스트까지 다양한 뮤지션과 만나보는 멜론 스테이션 프로그램.

앞서 장필순은 지난 11일 정규 11집 '페트리코'를 발매했다. 앞서 지난 1월 고(故) 조동진 추모 앨범 '장필순 리마인드 조동진'을 발매한 바 있으나 신곡 수록 앨범으로는 'Soony Eight : 소길 花' 이후 3년 만의 신보이다.

'페트리코'는 비가 올 때 빗방울이 흙에 닿으면서 나는 향기, 또는 비 냄새를 뜻한다. '페트리코'에는 동명 타이틀곡 '페트리코' 외에 '안개오름', '달에서 만나', '개똥이', 'soteria', '지금 아니면 언제', '숲의 레퀴엠', '다시, 집', '불꽃놀이', '여덟 번째 별', '소랑' 등 11개 트랙이 수록됐다.

장필순은 지난 17일 방송된 '인디스웨이'에서 직접 신보 소개를 해 관심을 끌었다. 그는 "지금 많이 밀폐된 삶이지 않나, 상황이. 이런 때에 우리가 직접 쉽게 다가가거나 찾아갈 수 없지만 가슴 속에서, 머릿속에서 힐링이 될 수 있는 앨범이 되기를 바라면서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필순은 '페트리코' 수록곡인 '숲의 레퀴엠'을 들은 후 "스스로 나무라 생각하고 (노래를) 불렀다. 음악은 좀 어두운 느낌이지만 가사를 들어보면 희망이 보이실 거다. 한 자리에 서 있는 나무가 갖는 희로애락, 그 중에서 희망을 이야기 하고 싶었다"는 세밀한 감상을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진행자 강아솔은 "(장필순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잘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이 곡도 들으면서 그런 마음이 들었다"며 진한 여운을 드러냈다.

이어 제주도에서 살고 있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서울에서 살 때보다 많이 느려졌다. 집에 시계가 일단 없다. 일 년 동안 해가 지는 시간이 있으니 그 시간에 맞춰 움직이고 한다"고 여유 넘치는 일상을 공개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장필순은 '인디스웨이' 1회를 통해 앨범 발매 후 근황 등 소소한 이야기들을 나누며 유쾌한 시간을 가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