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도 넘은' 악플러 고소...故 유상철 빈소는 부친이 방문 - 스타뉴스

박지성, '도 넘은' 악플러 고소...故 유상철 빈소는 부친이 방문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1.06.17 13:44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가 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빈소에 아버지 박성종 씨가 대신 갔다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자신을 향해 도 넘은 악성 댓글을 게시한 사람들에 대해 법정 대응을 하기로 했다.

박지성은 최근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직후 비난을 받았다. 작고한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를 왜 찾아가지 않는지, 추모 메시지를 왜 발표하지 않는지에 대해 여러 팬들이 박지성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몇몇 이들은 SNS 계정이 없는 박지성을 비난하기 위해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을 찾아가 도 넘은 발언을 쏟아냈고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직접 나서기에 이르렀다.

사실 박지성은 현재 영국에 거주하고 있어 조문이 불가능하다. 이에 아버지 박성종 씨가 대신해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를 찾아갔고 명복을 빌었다. 슬픔의 표현은 강요되는 것이 아니기에 박지성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하 소속사 '에투알클래식' 공식입장 전문

박지성 JS파운데이션 이사장과 일가를 향해 인터넷상에서 악의적인 글을 작성한 자들에 대한 고소가 현재 진행 중임을 알립니다.

박 이사장은 법무법인 일현(변호사 조수환)을 대리인으로 선임해 모욕적인 비방을 일삼은 악성 인터넷 게시물 작성자들을 16일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당사는 인터넷상에서의 박 이사장 관련 악성 게시글과 댓글을 모니터링하며 자료를 수집해왔습니다.

최근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사망한 후에 박 이사장이 영국 런던에 거주하여 미처 조문하지 못하자, 이에 관하여 박 이사장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아내(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만두랑)에 마저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위의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른 악성 게시물 작성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하였습니다.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 이사장을 대신해 아버님께서 조문해 조의를 표하였으며, 박 이사장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누었습니다.

당시 존경하는 선배이자 동료 축구인을 잃은 참담함 속에서 박 이사장의 조의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 이사장의 의견에 따라 당시에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에투알클래식은 박 이사장을 대신해 소송 진행 과정에서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성 댓글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임을 함께 말씀드립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