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특급' 애프터스쿨, 눈물의 재결합..'임신' 정아도 한 무대 - 스타뉴스

'문명특급' 애프터스쿨, 눈물의 재결합..'임신' 정아도 한 무대

공미나 기자  |  2021.06.12 01:23
/사진=SBS '문명특급' 방송화면 캡처/사진=SBS '문명특급'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애프터스쿨이 다시 뭉쳤다.

11일 SBS에서는 유튜브 콘텐츠 '문명특급'의 스페셜 콘텐츠 '컴눈명' 편이 방송됐다.

이날 가희, 정아, 이주연, 레이나, 베카까지 다섯 멤버가 모인 애프터스쿨은 무대에 올라 히트곡 'Bang'(뱅)과 'Diva'(디바) 무대를 선보였다. 과거와 다를 바 없는 비주얼, 파워풀한 퍼포먼스는 그 시절 무대를 그리워하는 이들을 벅차오르게 했다.

무대를 본 MC 세븐틴 승관과 샤이니 키는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키는 "예전에 아무렇지 않게 누나들과 활동하는 게 당연했는데, 이제는 그걸 그러워한다. 그래서 벅차오르더라"라고 말했다. 가희도 "너무 오랜만에 키를 보니까 반가워서 눈물이 나려했다"고 말했다.

이번 재결합이 더욱 반가운 이유는 가희와 베카가 각각 발리와 하와이에서 날아와 함께 무대에 올랐기 때문. 베카는 "올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아 또한 현재 임신 5개월로, 참여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멋진 무대를 꾸몄다. 정아는 "무대가 망가질까 걱정했다. 임신한 걸 잊어버리고 무대를 했다"며 흡족해했다.

/사진=SBS '문명특급' 방송화면 캡처/사진=SBS '문명특급' 방송화면 캡처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멤버들은 눈물을 터뜨렸다. 인터뷰에서 가희는 "10년 만이다. 스타일링, 댄서 모두 데뷔 때부터 함께한 식구들이다"라며 추억에잠겼다.

"다시 볼 기회가 있을까요?"라는 제작진의 물음에 멤버들은 "그랬으면 좋겠다"며 또 다시 함께 무대에 서기를 희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