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홀' 이하은 "1인 2역 부담감 多..'그알' 참고했다"[인터뷰①] - 스타뉴스

'다크홀' 이하은 "1인 2역 부담감 多..'그알' 참고했다"[인터뷰①]

안윤지 기자  |  2021.06.10 18:26
2021.06.10 드라아 다크홀 배우 이하은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2021.06.10 드라아 다크홀 배우 이하은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이하은이 1인 2역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이하은은 10일 OCN, tvN 금토드라마 '다크홀'(극본 정이도, 연출 김봉주,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아센디오, 총 12부작) 종영을 기념해 스타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인간들, 그 사이에서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다.

그는 극 중 간호사 윤샛별과 연쇄살인마 이수연으로 1인 2역을 맡았다. 윤샛별은 무지병원에 로테이션 온 간호사로, 연약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간호사로서의 사명감을 다해 도망치지 않고 병원에 남아 환자들을 돕는다. 반면 이수연은 잔인한 변종인간 연쇄 살인마다.

이하은은 본격적인 인터뷰에 앞서 "일단 선배님,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감사하다. 처음 접해보는 것들이 많았다. 그만큼 새로운 걸 배울 수 있었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제 막 시작한 신인 배우이지만, '다크홀'을 통해 확실히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극 중 임팩트 있는 역할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만큼 부담감이 상당했다고. 이하은은 "부담감도 있었고 고민이 진짜 많았다. 아무래도 1인 2역이다 보니까 처음에는 고민이 많았는데 두 캐릭터를 따로 별개 캐릭터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본체는 수연이니까 수연으로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샛별이를 할 때도 본체는 수연이다. 그래서 수연을 생각하며 연기했다. 수연이가 워낙 위선적인 인물이고 말도 너무 잘한다. 순진한 얼굴로 자기가 거짓말하고 타인을 조종하는지도 모르는 거짓말 하면서도 모르고 뻔뻔함을 넘어서서 '나'만 아는 친구였다. 그래서 되게 능수능란하게 말을 잘했을 거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부담감을 떨치기 위해 노력하는 수밖에 없었다. 수연을 연기하면서 책이나 영화 등을 많이 참고하고 이해하고자 노력했다"라며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많이 봤고 이수정 교수님 책 읽었다"라고 전했다.

이하은은 "(작품들을 통해) 질투와 시기에 대한 감정을 생각이 많이 들었다. 보면서 그게 정말 컸던 거 같다. 수연이도 이화선(김옥빈 분)에 대한 질투와 시기가 크다. 이런 감정을 알아가는 데에 도움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