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벤투 감독, “유상철 감독에게 바치려 했다, 명복을 빈다” - 스타뉴스

[현장목소리] 벤투 감독, “유상철 감독에게 바치려 했다, 명복을 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1.06.09 23:02


[스포탈코리아=고양] 김성진 기자=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사실상 확정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스리랑카전 승리를 고(故) 유상철 감독에게 바쳤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김신욱(2골), 이동경, 황희찬, 정상빈의 릴레이 골로 5-0 대승을 했다.

경기가 열리기 2일 전인 지난 7일 유상철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 스리랑카전은 월드컵 최종 예선이면서 유상철 감독에 대한 추모 경기가 됐다.

벤투 감독은 “상당히 슬프다. 그래서 이번 경기를 유상철 감독에게 바치려 했다. 단순히 스코어뿐만 아니라 정말 이 경기를 열심히 하고 선수들이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했다”며 “한국 축구계에 힘든 시간이라 본다. 유족들께도 힘든 시간이 될 것이다. 이 자리를 빌어서 한국 축구와 유족께 유상철 감독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날 승리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이 사실상 확정됐다. 벤투 감독은 남은 레바논전에 대해 “최상의 선발 라인업을 구축할 것이다. 승점 3점을 얻겠다”며 진출 여부와 관계없이 승리를 얻는 축구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벤투 감독의 기자회견 전문.

- 대승을 거둔 소감은?

전체적으로 승리에 만족하고 정당한 승리다. 지난 경기와 포메이션은 같지만 선수 라인업이 많이 바뀌었다. 모든 선수들이 진지한 자세로 열심히 임해서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로 승리했다.

- 그동안 선수를 대폭 바꾼 적이 없는데 이번에 선발 선수 중 10명을 바꾼 이유는?

기본적으로 A매치 기간이 달라졌다. 3경기를 해야 한다. 첫 경기 전까지 준비하는 시간과 이후 2번째, 3번째 경기를 준비하는 시간이 다르다. 선수 회복에 있어서 2번째 경기에서 선수들을 바꾸기로 했다. 마지막 경기는 낮에 한다. 모든 것을 고려해서 많이 바꾸게 됐다.

- 김신욱, 황희찬의 활약을 어떻게 보는가?

기본적으로 괜찮은 전략이었다. 우리가 당연히 상대보다 강팀이라 생각하는 분도 계실 것이다. 상대를 압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을 것이다. 둘의 활약, 전체적인 팀의 활약 모두 좋았다. 진지한 자세로 열심히 했고, 상대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경기를 했기에 전체적으로 좋은 활약을 했다.

- A매치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은 정상빈의 활약에 대한 평가는?

우리가 차분한 마음으로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다. 이번이 첫 소집이고 첫 경기였다. 우리와 함께 하는 첫 경기다. A대표팀에서의 첫걸음이다. 소속팀에서의 발전을 지켜봐야 한다. 이번에 대표팀 안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 지 궁금했는데 모든 면에서 만족했다. 앞으로 지켜봐야 한다.

- 남태희만 유일하게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는데?

계속 선수 개개인의 평가를 묻는데 특정 선수에 대한 평가를 선호하지 않는 점을 이해해달라. 남태희는 좋은 활약을 했고 지난 경기도 잘 했다. 개개인의 출전은 팀을 어떻게 운영할지 보고 정한다. 지난 경기도 그렇고 특정 선수의 기용 유무는 선수들의 태도, 경기력과는 관계 없다. 전략이나 바탕에 따른 것이다.

- 이동경, 송민규, 정상빈 등 K리그 젊은 선수들의 활약을 어떻게 봤는가?

대표팀에 들어오는 문은 항상 열려 있다. 나이는 상관없다. 선수의 능력, 기술, 우리 팀 스타일에 맞는지 본다. 이 선수들은 어리지만 능력이 출중하다. 각각 포지션이 다른데 송민규, 정상빈은 소속팀에서 출전 시간을 충분히 얻고 있다. 이동경은 그렇지 않으나 능력이 뛰어나고 이번에 필요하다고 봐서 소집했다. 계속 소집할지는 지켜보겠다.

- 후반전에 박지수 대신 김민재를 투입했는데 부상 때문인가? 아니면 예정된 교체였는가?

특별한 것은 없다. 현장에서 보고 결정한 것이고 전술적인 이유라고 보면 된다.

- 오늘 승리로 선두를 사실상 확정했다. 마지막 레바논전 계획은?

최상의 선발 라인업을 구축할 것이다. 승점 3점을 얻겠다. 이 경기에 우리가 달성하려는 목표가 걸려 있다. 이런 경기에서 우리 팀을 보다 잘 이해할 것이다. 최종 예선 진출은 사실상 달성했다고 본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하는 것은 내가 부임을 한 뒤 처음 같다. 이 경기에서 우리가 추구해야 할 목표가 많다. 선수들이 어떤 열정으로 경기를 치를지 궁금하다.

- 고 유상철 감독에 대한 세리머니를 했는데 이에 대한 소감은?

상당히 슬프다. 그래서 이번 경기를 유상철 감독에게 바치려 했다. 단순히 스코어뿐만 아니라 정말 이 경기를 열심히 하고 선수들이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했다. 한국 축구계에 힘든 시간이라 본다. 유족들께도 힘든 시간이 될 것이다. 이 자리를 빌어서 한국 축구와 유족께 유상철 감독의 명복을 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