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퉁퉁 부은 얼굴..무슨 일? "아들이 얼굴 아프냐고" [스타IN★] - 스타뉴스

정주리, 퉁퉁 부은 얼굴..무슨 일? "아들이 얼굴 아프냐고" [스타IN★]

윤성열 기자  |  2021.06.07 17:35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퉁퉁 부은 얼굴을 공개해 주위의 걱정을 샀다.

정주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위랑 목이 아픈데 도원(아들)이는 엄마 얼굴 아파? 이러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주리는 잔뜩 부은 얼굴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주리는 "그럴만해 보이는구나. 이 와중에 왜 얼큰 짬뽕 죽이 당기지. 퉁퉁 붓기도 하고 살도 찌고 기미 잡티 난리고"라고 덧붙였다.

사진을 본 개그우먼 안선영은 "헉. 주리야. 언니가 붓기젤리 보내줄게"라고 댓글을 남겼고, 개그우먼 안영미는 댓글로 "왜 그러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한편 정주리는 2015년 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세 아들을 두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