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홀로서기 심경 "2NE1 해체 모든 게 무너진 것 같았다"[전문] - 스타뉴스

산다라박, 홀로서기 심경 "2NE1 해체 모든 게 무너진 것 같았다"[전문]

윤상근 기자  |  2021.05.17 17:24
/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


인기 걸그룹 2NE1 멤버로 활약했던 산다라박이 홀로서기에 나서는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산다라박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2NE1 활동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산다라박과의 전속계약 만료를 알리고 "17년간 특별한 믿음과 애정으로 YG와 함께해준 산다라박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산다라박은 글에서 "2004년 의지할 곳 없는 낯선 한국에 와서 아무것도 모르는 나를 케어해주고 많은 것을 가르쳐준 가족이자 고향, 집. 또 안정감, 그냥 나의 전부가 돼준 YG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해보려 합니다"라며 "그저 멋진 선배들의 힙한 모습을 보고 반해버려서 그리고 YG Family라는, 그저 동료뿐만이 아닌 가족의 일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회사와 함께 성장한 시간이 벌써 17년이네요"라고 적었다.

산다라박은 "너무 많은 경험들, 간지 터지는 멤버들과 무대까지! 넘치는 사랑을 받으며 꿈 같은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런 2NE1이 해체했을땐 모든 게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습니다"라며 "그 이후 5년 동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보자! 라는 마음가짐으로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고 지금 생각해보면 그 5년은 내게 큰 자산이 됐고 지금의 긍정적인 모습이 될 수 있게 만들어 줬습니다"라고 말을 이었다.

산다라박은 "그러나 언제나 제 안의 바람은 무대 위에 있는 제 모습이었습니다. 그 모습을 꼭 보여드리는 것이 그동안 변치않고 나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준 나의 블랙잭들, 그리고 소중한 팬들을 위한 보답이자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변한 적 없는 저의 꿈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찌보면 안정적인 모습보다는 도전이 될수있는 저의 인생 3막이 그 어느 때보다도 설레입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산다라박은 "이별은 저에게 언제나 가장 힘든 일 입니다. 그럼에도 제가 원하는 꿈을 위해, 또 그 꿈을 기다려 주신 분들을 위해 큰 결정을 합니다"라며 "너무 보고싶은 사랑하는 나의 2NE1멤버들! 꾸준히 다양하게 활동하는 모습 바라고, 언젠가는 따로또는 함께 하길 기도합니다. 12주년 축하해"라고 덧붙였다.

산다라박은 앞서 필리핀에서 활동한 이후 한국으로 넘어와 2009년 그룹 2NE1으로 데뷔, '파이어' '아이 돈 케어' '내가 제일 잘 나가' '론리' '컴백홈' 등의 히트곡을 내며 한국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성장했다. 이후 2NE1은 2016년 공식적으로 해체했고 당시 유일하게 회사에 남은 산다라박은 팀 해체 이후 연기와 패션·뷰티 MC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다.

◆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글 전문

2004년,의지할곳 없는 낯선 한국에와서 아무것도 모르는 나를 케어해주고 많은것을 가르쳐준, 가족이자 고향,집...또 안정감,그냥 나의전부가 되어준 yg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해보려합니다.

그저 멋진 선배들의 힙한 모습을 보고 반해버려서(ㅋㅋ)그리고 yg"family"라는,그저 동료뿐만이 아닌 가족의 일원이될수있다는 생각으로 회사와 함께 성장한 시간이 벌써 17년이네요.

너무많은 경험들, 간지터지는 멤버들과 무대까지!!!(ㅋㅋ)넘치는 사랑을받으며 꿈같은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런 2ne1이 해체했을땐 모든게 무너져내리는것같았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 5년동안 ,처음부터 다시시작해보자!라는 마음가짐으로 다양한장르에 도전하였고 지금 생각해보면 그 5년은 나에게 큰 자산이되었고 지금의 긍정적인 모습이 될수있게 만들어주었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제 안의 바람은 무대위에있는 제 모습이었습니다.그 모습을 꼭 보여드리는것이 그동안 변치않고 나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준 나의 블랙잭들,그리고 소중한 팬 들을 위한 보답이자, 초등학교 2학년때 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변한적없는 저의 꿈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찌보면 안정적인 모습보다는 도전이 될수있는 저의 인생3막이 그 어느때보다도 설레입니다.

저에겐 그무엇보다 사람,정,함께하는 시간들이 중요합니다.이별은 저에게 언제나 가장 힘든 일 입니다. 그럼에도 제가원하는꿈을 위해,또 그 꿈을 기다려 주신 분들을 위해 큰 결정을 합니다.

마지막으로 너무 보고싶은 사랑하는 나의2ne1멤버들,꾸준히 다양하게 활동하는 모습 바라고, 언젠가는 따로또는 함께 하길 기도합니다. 12주년 축하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