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 5년간 3억봉 팔렸다...누적매출 7000억원 돌파 - 스타뉴스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 5년간 3억봉 팔렸다...누적매출 7000억원 돌파

김혜림 기자  |  2021.05.17 11:49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의 대표 제품들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의 대표 제품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국물요리'가 지난 2016년 6월 출시 후 5년간 누적판매량 3억봉, 누적 매출 7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민 1인당 해당 제품을 여섯 그릇씩을 먹은 수치다. 또 출시 첫 해 매출 140억원에서 지난해 매출만 2000억원을 달성해 14배 성장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올해도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시장 성장세를 보였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연 매출 2600억의 대형 카테고리로 발돋움 한다는 계획이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2017년부터 시장점유율 40%대를 유지하며 부동의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가마솥 방식의 '육수추출 기술'을 적용했다. 고춧가루, 마늘 등도 직접 볶아 조미료를 넣지 않고도 진하고 자연스러운 맛을 냈다. 또 상온 유통 및 보관을 위한 고온 열처리와 원재료 식감을 유지하기 위한 '원물제어 기술'을 적용해, 육수와 건더기의 풍미, 원재료 식감을 극대화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국과 탕을 선호하는 한국 고유의 식문화와 건강하고 간편한 한끼를 추구하는 트렌드를 선도하며 대한민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매출이 성장세다.

실제 국물요리 침투율(1년에 한 번 이상 구입하는 가구수의 비중)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CJ제일제당 조사 결과, 지난해 국물요리 침투율은 전년 대비 4.7%포인트 상승한 53%를 기록했다.

주 구매층인 초중고 자녀가구 침투율이 60% 이상이다. 간편식에 대한 거부감이 높았던 시니어가구도 40.8%의 침투율을 보이며 가장 큰 폭으로 증가(전년비 8.6% 포인트 신장)했다.

CJ제일제당은 가정간편식(HMR) 대표 기업으로서 시장 확대 및 품질 업그레이드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그동안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앞세워 국물요리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 전환을 이뤄냈다면, 앞으로는 가정식은 물론 외식을 대체할만한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해외 시장 진출도 더욱 가속화해 '한국의 맛'을 전세계인에게 알릴 계획이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 해 미국, 일본, 중국 등 10여개 국에 판매됐다. 현재 대만, 인도 등 40여 개국으로 진출국을 확대했다. 올해는 글로벌 매출을 30% 가량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