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홍은희, 전혜빈X고원희에 "어리석게 살았던 나, 너무 한심해" - 스타뉴스

'광자매' 홍은희, 전혜빈X고원희에 "어리석게 살았던 나, 너무 한심해"

이종환 기자  |  2021.05.15 20:22
/사진=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쳐/사진=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쳐
'오케이 광자매'에서 홍은희가 '광자매' 전혜빈과 고원희에 자기고백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셋이서 나란히 한 이불에 누운 광자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광자매' 세 사람은 아버지의 등쌀에 나가서 살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오봉자(이보희 분)은 "믿었던 큰딸이 이혼하니 속이겠니. 딴데 가지말고 식구들 있는데서 살자"며 방 하나를 내어줬다.

이광남(홍은희 분)은 동생들에게 "벼락 거지가 된 것 같다. 집안의 맏이가 잘 돼야 하는데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두 동생들이 위로하자, 이광남은 "살아왔던 게 한번에 깨지는 느낌이었다. 내가 얼마나 어리석게 살았는지. 이해심도 배려심도 없이 거울 속 나만 보고 살았다. 뭘 믿고 아무런 준비도 안 했는지 너무 한심하다"고 고백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