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오토바이 운전자가 3500만원 요구하며 공갈협박"[일문일답] - 스타뉴스

김흥국 "오토바이 운전자가 3500만원 요구하며 공갈협박"[일문일답]

윤상근 기자  |  2021.05.06 16:45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김흥국씨(59)가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김흥국씨(59)가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가수 김흥국이 오토바이를 치고 달아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것에 대해 뺑소니가 아니라며 "피해자가 금전을 요구했다"라고 반발했다.

김흥국은 6일 소속사 카라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뺑소니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4월 24일 김흥국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도주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김흥국은 당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라며 "사고 당시 김흥국은 신호를 어기고 불법 좌회전을 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리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은 현재 경찰 조사도 마쳤다.

김흥국은 먼저 "팩트가 아니다 와전됐다. 한강변으로 운동을 나가던 길에 비보호 좌회전 대기상태에서 깜빡이를 켜고 서 있었고, 그때 갑자기 오토바이가 내 차량 번호판을 툭 치고 갔다"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고 현장을 바로 떠났기에 별다른 조치를 취할 상황이 못 됐다"라며 "당시 오토바이 운전자가 넘어졌으면 내려서 상태를 봤을 텐데 당사자가 그냥 가길래 '별일 없나 보다'라고 생각해 보험회사에만 신고를 하고 해당 사건을 잊고 있었는데 경찰에서 연락이 왔다"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로부터 과도한 금전을 요구받았고, 이를 거절했다"라며 "오토바이 운전자가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했다. 설령 못보고 지나갔더라도 그렇지 가벼운 접촉 사고에 상식에 어긋나지 않나? 연예인이란 사실만으로 이런 협박을 당한 것"이라고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 김흥국 일문일답

- 사건 당일 어떤 상황이었나?

▶그날 한강 운동을 나가려고 비보호에 차가 서 있었다. 차가 지나가고 사람들이 건너가고 이제 좌회전을 하려고 하는데 오토바이가 내 차를 쳤다. 앞에 넘버를 툭 치고 갔다. 그래서 나도 놀랬다.

- 왜 그 자리에서 신고를 하지 않고 넘어갔나?

▶차를 세게 받거나, 오토바이 운전자가 내 앞에서 넘어지거나 쓰러졌으면 나도 차에서 내렸을 텐데 그러지 않았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그냥 가길래 나도 대수롭지 않다고 생각해서 넘어갔다. 그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들도 사고를 보고 놀랬고, 오토바이 운전자보고 나쁜놈이라고 그랬다. 근데 알고보니 그때 내 차 넘버를 보고 신고했더라. 이 사실은 나중에 알았다. 경찰에 연락이 와서 조사 받았다.

- 경찰 조사는 어떻게 이루어졌나?

▶이게 무슨 대형사고도 아니고, 내가 경찰한테 블랙박스나 CCTV 확인하면 된다고 했다. 음주 측정 하길래 그것도 했고, 음주는 아니다. 그리고 마약검사도 하길래 그것도 다 했다. 그리고 자동차 보험회사도 보험 처리 하려고 현장 와서 봤고, 내 차 차량 앞에 넘버가 조금 찌그러졌다. 근데 그 오토바이 운전자는 내가 일반인도 아니고 연예인인데 자꾸 나랑 통화하려고 한다. 매일 공갈협박을 한다.

- 오토바이 운전자가 뭐라고 했나?

▶자기는 병원도 안갈거라고 한다. 그리고 하루 벌어서 하루 먹고 산다며 자기가 어렵고 힘들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한다. 그래서 내가 경찰한테 말이 안되지 않냐, 조사도 받았고, 경찰 결과도 기다려야 되지 않느냐고 얘기했다. 모든 정황은 아직 확실히 확인 되지 않은 사안이다. 즉 이번 사건은 연예인이라는 부분 때문에 불합리한 추측성 내용이 난무하는 상황인지, 아니면 오토바이 운전자의 주장이 신뢰성을 가지고 있는 내용인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