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남녀의 사랑법' 한지은 "류경수 순해..김지원 단단한 배우"(인터뷰②) - 스타뉴스

'도시남녀의 사랑법' 한지은 "류경수 순해..김지원 단단한 배우"(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2021.02.24 08:00
배우 한지은 /사진=HB엔터테인먼트배우 한지은 /사진=HB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지은(33)이 류경수, 김지원과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만난 소감을 전했다.

한지은은 23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종영 화상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 썸, 사랑, 이별 등 6인 6색 세 커플의 지극히 현실적인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지난 16일 종영했다.

박재원(지창욱 분)과 이은오(김지원 분)는 완전한 자신, 그리고 상대의 모습을 오롯이 받아들이며 새로운 사랑의 시작을 약속했다. 오랜 연인 최경준(김민석 분)과 서린이(소주연 분)는 삶에 대한 가치관의 차이로 이별을 택했다. 이별 아닌 이별로 인연의 끈을 놓지 못했던 오선영(한지은 분)과 강건(류경수 분) 역시 완전한 작별을 고했다.

한지은은 극 중 사랑에 뜨겁고 학생들에겐 열혈인 걸크러시 고등학교 체육교사 오선영 역을 맡았다. 선영은 강건이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이은오와 이성적 감정이 있다고 의심해 이별했다. 그는 이별 후에도 강건에게 이은오와의 관계를 끊임없이 물으며 집착을 보였다.

/사진=카카오M/사진=카카오M


배우 한지은 /사진=HB엔터테인먼트배우 한지은 /사진=HB엔터테인먼트


한지은은 이번 작품에서 류경수와 현실적인 연인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그는 "(류)경수와는 '우리 나중에 함께 또 연기하자'고 말할 정도로 너무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했다. 너무 재미있는 조합이었다"며 "경수는 이전 작품에서 강한 캐릭터를 많이 연기해서 강할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순하고 개그욕심이 많더라. 연기할 때 서로 웃기려고 욕심내면서 코믹 대결을 해서 재미있는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극 중 김지원과는 류경수를 사이에 두고 '상상 연적'으로 만났다. 한지은은 "(김)지원이랑 실제로 만나서 연기한 게 두 번 정도였다. 지원이는 워낙 배려심이 많고 너무 착하고 주변을 잘 챙긴다. 단단한 친구여서 연기할 때도 그 점이 잘 드러난 것 같았다. 그 단단한 모습을 많이 배우고 싶었다"고 극찬했다.

또한 "상상이지만 내 남자친구 옆에 지원이 같은 여사친이 있다면 너무 예쁘니까 질투할 것 같았다"라고 웃으며 "지원이는 같은 여자가 봐도 너무 예쁘고 착해서 자연스럽게 선영이로서 질투가 났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