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실종설 해프닝 "이걸 해명해야 하나요" - 스타뉴스

감스트, 실종설 해프닝 "이걸 해명해야 하나요"

"스토커 때문..유튜브 잠시 쉬려고 한다"

윤상근 기자  |  2021.01.28 15:00
/사진=아프리카TV 화면캡쳐/사진=아프리카TV 화면캡쳐


BJ 감스트가 자신의 실종설에 대해 "다소 어이가 없다"며 담담하게 모습을 드러냈다. 연락 두절의 이유는 바로 스토커 때문이었다.

감스트는 28일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자신의 실종설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감스트는 실종설이 제기되며 궁금증을 낳았고 감스트의 유튜브 채널 측도 27일 감스트의 최근 영상에 "지금 사실 우리도 연락이 안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아무런 공지 없이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팬들은 감스트에 대한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감스트의 마지막 생방송은 지난 23일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진행한 방송이었다.

이에 감스트는 "자고 일어났는데 기사 100개가 떴다고 해서. 내가 갑자기 실종이 돼 있었다. 참 어이가 없어가지고. 해명 해야되나요?"라고 되묻고 "저도 어떤 말을 해야 할지 왜 이렇게 됐는지 저도 찾아보고 켰습니다. 말은 해야 되니까"라며 "지난 일요일 합방이 끝나고 스튜디오와서 방송을 이어서 하려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스토커가 왔다"라고 말했다.

감스트는 "그래서 일단 경찰에 신고하고 집에 와서 모바일로 방송을 켜려고 했는데 스토커가 차를 타고 쫓아왔다. 집 주소를 들켜버린 상태가 된 것"이라며 "경찰에 전화를 해도 경찰은 또 얘기하고 돌려보내고 그래서 집에 있을 수도 없었고 그랬다"라고 털어놓았다.

감스트는 "정확히 알아보지도 않고 실종설이라고 하니까 저도 당황스럽다"라며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답했다.

또한 감스트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감스트는 지난 2020년 11월 방송 도중 크로마키에 머리를 부딪혀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 감스트는 "뇌진탕 후유증이 있어서 중간에 토하러 갈 때도 있다"라며 "힘든 척 하는 게 아니라 정말 힘들고 텐션도 낮아지지만 일단 일상생활은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약을 먹게 되면 하루종일 몸이 안 좋고 채팅창이 민감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라며 "이번에는 길게 쉬려고 한다. 한 달은 넘을 것 같고 유튜브도 안 하는 게 맞는데 직원들에게 월급을 줘야 하니까 계속 할 것"이라고 전했다.

감스트는 아프리카TV에서 게임 콘텐츠 및 축구 콘텐츠로 큰 인기를 끈 BJ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