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바너3' 조효진 PD "'막내라인' 세훈·세정, 추리력 많이 늘어 당황"[인터뷰③] - 스타뉴스

'범바너3' 조효진 PD "'막내라인' 세훈·세정, 추리력 많이 늘어 당황"[인터뷰③]

공미나 기자  |  2021.01.28 14:48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조효진 PD가 28일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범인은 바로 너!\' 시즌3(연출 조효진)은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로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종민, 세훈, 세정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조효진 PD가 28일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범인은 바로 너!' 시즌3(연출 조효진)은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로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종민, 세훈, 세정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3'를 연출한 조효진 PD가 '막내라인' 세훈과 세정의 성장에 놀랐다고 밝혔다.

조효진 PD는 28일 오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멤버의 추리 능력과 관련 "시즌3는 앞선 시즌을 보고 멤버들의 추리력을 예상하고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준비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이 예상을 빗나가는 상황들도 자주 있었다고. 조효진 PD는 "아무래도 멤버들이 알아서 사건을 풀어내야 해서, '잘한다'고 느끼는 순간도 있지만 '이걸 왜 몰라?'라고 느끼는 부분들도 많았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의외로 생각지도 못한 걸 쉽게 맞춘 경우도 있었다"며 "이번 시즌은 특히 세훈, 세정이 그랬다"고 말했다.

특히 조효진 PD는 '범인은 바로 너3' 5회 세훈의 활약을 언급했다. 그는 "키보드 모양을 맞추는 상황이 있었는데, 세훈이 확실히 요즘 세대라서 그런가 그런 부분을 빨리 추리해내더라. 그때 '이 친구가 저걸 저렇게 빨리?'라며 굉장히 놀랐다"

또 "세정이도 시즌3에서 특이한 상황들을 많이 추리했다"며 "막내라인도 추리에서 늘어가는 걸 보여줘서 당황스럽지만 기분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 시리즈는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한국 최초 오리지널 시리즈이자 첫 예능으로 지난 2018년 시즌1 공개 후 아시아 전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22일 공개된 시즌3는 시즌1에서 '프로젝트 D' 칩을 가지고 달아난 이광수와 시즌2에서 모두를 감쪽같이 속이며 충격에 몰아넣었던 이승기가 돌아와 '프로젝트 D'의 최종 비밀을 밝혀내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