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효진 PD "유재석 없었다면 '범바너'도 없었다"[인터뷰②] - 스타뉴스

조효진 PD "유재석 없었다면 '범바너'도 없었다"[인터뷰②]

공미나 기자  |  2021.01.28 14:36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조효진 PD가 28일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범인은 바로 너!' 시즌3(연출 조효진)은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로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종민, 세훈, 세정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조효진 PD가 28일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범인은 바로 너!' 시즌3(연출 조효진)은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로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종민, 세훈, 세정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3'를 연출한 조효진 PD와 고민석 PD가 프로그램에 함께 해준 유재석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조효진 PD와 고민석 PD는 28일 스타뉴스와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최애 캐릭터를 묻는 질문에 "유재석이 없었다면 이 프로그램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효진 PD는 "'범인은 바로 너'가 실험적인 프로그램이다. 롤플레잉 하면서 웃음도 뽑아내고 개개인 캐릭터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재석이 없었으면 자신 있게 '범인은 바로 너'를 기획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넷플릭스에서 좋은 기회가 있었어도 다른 걸 했을 것"이라며 "그 정도로 프로그램을 끌어가는데는 유재석 역할이 컸다"고 말했다.

나머지 출연자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조효진 PD는 "이광수나 이승기도 웃음을 만들어줬고, 추리 특화된 박민영이나 시즌3에서 갑자기 추리력이 늘어난 세전과 세훈도 고맙다. 특히 세정과 세훈은 실력이 늘어서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탐정단 멤버들이 열심히 해줬고 프로그램에 애착을 가져줬고 좋은 환경이나 추리를 만들어줬기 때문에 케미들이 더 좋아진 부분이 있어서 한 명만 꼽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로는 배우 정석용을 꼽았다. 조효진 PD는 "정석용이 딸을 잃은 아버지의 슬픔을 연기했는데, 역할을 너무 잘 소화했다"고 했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 시리즈는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한국 최초 오리지널 시리즈이자 첫 예능으로 지난 2018년 시즌1 공개 후 아시아 전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22일 공개된 시즌3는 시즌1에서 '프로젝트 D' 칩을 가지고 달아난 이광수와 시즌2에서 모두를 감쪽같이 속이며 충격에 몰아넣었던 이승기가 돌아와 '프로젝트 D'의 최종 비밀을 밝혀내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