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군대 가?" SON, 훈련 수료 후 8개월... 아직도 '핫'하네 - 스타뉴스

"또 군대 가?" SON, 훈련 수료 후 8개월... 아직도 '핫'하네

김동영 기자  |  2021.01.20 10:56
지난해 5월 해병대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손흥민. /사진=대한민국 해병대지난해 5월 해병대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손흥민. /사진=대한민국 해병대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29)의 병역에 대해 해외에서 여전히 관심을 보이고 있다. "21개월 복무를 해야 하나?"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미 병역특례를 받았기에 그럴 일은 없다.

골닷컴은 20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여전히 한국을 위해 군 복무를 해야 하는가. 한국 남성들은 21개월 의무적으로 군 생활을 해야 한다. 손흥민도 그래야 하나. 아니다 손흥민은 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이미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군 복무 면제를 받았다. 기본 훈련만 마치면 됐고, 2020년 4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축구가 중단됐을 때 한국으로 가 훈련을 마쳤다"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병역 혜택을 받았다. 지난해 4월 20일 제주도 해병대 훈련소에 입소했고, 3주의 기초군사훈련을 수료했다.

군사훈련을 손흥민은 사실상 군 문제를 끝냈다. 34개월간 544시간의 봉사활동을 수행하면 병역 의무를 마친다. 지금부터 보면, 2년 2개월 정도 내에 봉사활동을 완료하면 된다.

손흥민의 훈련소 입소 자체로도 큰 이슈가 됐다. 영국 등 현재 매체들이 일제히 소식을 전했다. 이후 8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손흥민의 군대 문제는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골닷컴은 "손흥민은 훈련소에서 21일을 보내면서 전투 기술과 의료 훈련, 생화학 훈련도 했다. 사격 만점으로 훈련생 중 1위도 했다. 성적 최상위 5명에게 주는 '필승상'도 받았다. '필승'은 '확실한 승리'를 뜻한다. 한국 해병대, 해군, 공군의 전투 구호다"라며 손흥민의 훈련 과정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