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하지 않는 이유' 신현수 "고민시, 열정적으로 다가와..고마워" - 스타뉴스

'고백하지 않는 이유' 신현수 "고민시, 열정적으로 다가와..고마워"

이경호 기자  |  2020.11.26 14:56
고민시, 신현수(사진 오른쪽)/사진=KBS고민시, 신현수(사진 오른쪽)/사진=KBS


배우 신현수가 '고백하지 않는 이유'에서 함께 호흡한 고민시의 열정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신현수는 26일 오후 온라인 진행된 KBS 2TV 드라마스페셜2020 '고백하지 않는 이유'(극본 윤경아, 연출 홍은미) 기자간담회에서 고민시와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너무 좋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신현수는 "저는 진심으로 고마웠던 점이 단막극 특성상 만남의 빈도가 적기 때문에, 깊이 있는 관계 상황을 표현하기 쉽지 않다"면서 "그런데 처음부터 열정적으로 이 작품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신에 대해 먼저 의견을 묻기도 했다. 열정적으로 다가와줘서 고마웠다. 저도 열정적으로 작품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밖에 신현수는 극중 사진작가 김지후와 자신의 싱크로율에 대해 "단면적으로 대본을 봤을 때, 지후의 직업은 포토그래퍼고 취미가 달리기다. 공교롭게도 제 취미가 달리기고 사진찍기가 큰 취미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부터 '나랑 비슷한 지점이 있는 친구네'라는 생각을 했다. 어떤 마음으로 사진을 찍고, 달리는지 알 것 같았다. 저와 비슷한 마음으로 사진찍고 달리는 것 같았다. 대본 내에서 했던 선택, 마음의 방향성이 편하게 이해가 된 것 같다. 달리는 거는 들뜬 마음 달래기 위해, 사진은 관찰자 시선으로 순간을 기억하기 위해. 저도 그런 망므으로. 그런 지점이 비슷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신현수는 "주변 친구들한테, 대본 보여주는 편인데, '그냥 넌데?'라는 반응이 많았다"고 밝히며 '고백하지 않는 이유'에서 김지후로 어떻게 변신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고백하지 않는 이유'는 연애의 시작이 두려운 사진작가 김지후(신현수 분)와 그의 첫사랑 서윤찬(고민시 분)이 원데이 클래스로 재회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멜로 드라마다. 26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