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 개과천선 약속→최양락 김치따귀[★밤TView] - 스타뉴스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 개과천선 약속→최양락 김치따귀[★밤TView]

이종환 인턴기자  |  2020.11.23 00:01
/사진=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사진=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이 달라진 모습을 약속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이 아내 정경미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정경미♥윤형빈 부부가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윤형빈은 지난 방송 이후 많은 후폭풍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윤형빈은 "내 모습을 보며 많이 놀랐다"고 달라진 모습을 약속했다.

윤형빈은 만삭인 아내 정경미를 위한 이벤트에 나섰다. 둘째 니키의 초음파 사진을 함께 나눠보는가 하면, 정경미에게 튼살 크림을 선물하고, 셀프 만삭사진을 찍었다. 윤형빈의 노력에 정경미는 "우리 부부는 아직 알아가고 있는 단계다. 윤형빈 씨가 계속 변화하는 것을 기대하며 살겠다"고 전했다.

1호와 2호 부부는 팽현숙의 집에서 합동 김장을 했다. 팽현숙은 "최양락이 술 마시고 들어와 아직도 자고 있다"고 분노했다. 결국 팽현숙은 최양락의 머리카락을 뜯으며 "카드 압수하겠다"고 참아온 화를 폭발시켰다.

두 남편은 김장 재료 준비에 나섰지만, 사실상 큰 도움이 되지는 못했다. 결국 팽현숙이 직접 나서 칼질 시범을 보였다. 하지만 두 남자는 눈치 없이 수육을 찾았고, 결국 최양락은 팽현숙에게 김치양념 싸대기를 맞았다.

최양락의 깐족은 김학래에게 향했다. "대머리 학래형"이라며 끊임없이 깐족댔고, 결국 김학래에게 김치로 이마를 맞아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임미숙은 "너무 많이 들어서 이 노래로 잠꼬대까지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7호 부부' 심진화♥김원효는 지난 방송에서 다정한 모습을 보여 "우리 프로그램과는 맞지 않는다"는 부러움을 받았다. 이날 김원효는 심진화에게 "날씬했던 때로 돌아가자"며 운동을 돕는 한편, 외모 관리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김학래의 공감을 받았다.

심진화는 "매일 저렇게 택배가 온다. 김원효는 쇼핑을 너무 사랑한다"고 폭로했다. 김원효는 "이제 나를 위한 물건은 사지 않는다"고 약속했지만, 신발을 몰래 들여오려다 심진화에게 걸렸다. 결국 김원효는 비밀 공간인 '신발 다락장'을 공개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며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AAA 2020]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