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아나운서, 침대 위에서 속옷 끈 터질 듯 - 스타뉴스

김나정 아나운서, 침대 위에서 속옷 끈 터질 듯

김우종 기자  |  2020.11.23 09:47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나정 아나운서가 섹시한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김 아나운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1년 달력을 소개하며 "1년 내내 여름 달력(나정이는 12월에 있지)"라고 사진을 공개했다.

김 아나운서는 침대 위에 드러누운 채 매혹적인 시선을 발사하고 있다. 엉덩이가 거의 다 드러나게 걸치기만 한 속옷 끈이 터질 듯하다.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한 누리꾼들은 "역시 여신", "보기만 해도 따뜻해진다", 저는 1년 내내 12월이겠군요"라는 등의 글을 남기면서 응원했다.

한편 김 아나운서는 2019년 미스 맥심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이다.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