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에이전트 "해외진출 4년 준비, '무조건 미국'은 아니다" - 스타뉴스

양현종 에이전트 "해외진출 4년 준비, '무조건 미국'은 아니다"

잠실=박수진 기자  |  2020.10.17 10:05
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시즌 종료 후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는 양현종(32·KIA)의 해외 무대 도전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양현종의 국내 에이전트 최인국 스포스타즈 대표는 최근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4년 전부터 꾸준히 메이저리그 진출을 준비하고 있었다. 첫 무산됐을 당시 4년 뒤에 꼭 한 번 해보자고 했다. 미국을 무조건 우선순위로 둔다고 할 수는 없지만 확실한 것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보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실제 양현종 측은 해외 진출에 대한 준비를 물밑에서 하고 있다. 지난 시즌 종료 후부터 양현종은 해외 진출에 꿈을 밝혔기에 이미 미국 현지 에이전트를 선임했다. 김현수가 미국 진출할 때 도움을 준 조시 퍼셀이 양현종의 해외 계약을 전담한다. 아시아 시장에 정통한 관계자인 만큼 일본프로야구(NPB) 역시 배제하지 않는다고 전해졌다.

야구계에서는 '동갑내기'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의 연착륙이 양현종의 도전을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선수 생활의 최전성기인 시기에 해외 무대를 경험하고자 하는 마음 역시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현종을 향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관심도 꾸준하게 이어졌다. 계속해서 체크 리스트에 있는 선수다. 지난 2월 앤드류 티니쉬 토론토 블루제이스 국제 업무 디렉터(직급상 부사장)와 스카우트 팀장이 양현종의 불펜 피칭을 지켜보기 위해 KIA 스프링캠프지를 방문했다. 이후 열린 연습경기에서는 10여개 구단의 스카우트들이 양현종의 공을 직접 확인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KBO 리그 경기장 방문은 쉽지 않지만 한국인 스카우트들을 고용하고 있는 구단들은 계속해서 양현종에 대한 보고서를 받고 있다.

내셔널리그 소속 한 구단의 스카우트는 KBO리그 경기장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양현종에 대해 "분명 기회를 받을 투수다. 투수의 뎁스 강화를 원하는 팀은 관심을 보일 것이다. 하지만 김광현도 받지 못한 선발 보장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아메리칸리그 소속 구단의 스카우트 역시 "양현종이 미국에 가고자 한다면 진출 가능성은 매우 크다. 하지만 나이가 있는 만큼 다년 계약은 쉽지 않을 것이다. 보직 역시 선발이 적합하다는 것이 중론이지만 보장은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무래도 더 좋은 계약을 따내기 위해선 한창 좋았던 구위의 회복이 필수다. 누적된 스카우팅 리포트가 있긴 하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최근 폼(Form)이다. 남은 기간 어떻게 던지는 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AAA 2020]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