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변명하지 않았다" 부진 인정한 모습에 현지기자 감탄 - 스타뉴스

"류현진, 변명하지 않았다" 부진 인정한 모습에 현지기자 감탄

이원희 기자  |  2020.10.01 13:22
류현진. /사진=AFPBBNews=뉴스1류현진. /사진=AFPBBNews=뉴스1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자신의 부진을 인정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2020 미국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3전 2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1⅔이닝 8피안타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으로 조기강판됐다.

결국 토론토는 2-8로 패했다. 전날 1차전에서도 1-3으로 진 토론토는 디비전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2016년 이후 4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를 밟았지만, 2연패로 짧은 포스트시즌을 마감했다.

이날 경기 후 캐나다 TSN 스캇 미첼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이 몸 상태는 괜찮았지만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구속보다는 다른 실수가 아쉬웠다고 했다"며 "류현진은 1차전이든 2차전이든 마운드에 올라선 것은 문제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미첼 기자는 "류현진이 평소처럼 변명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부진을 깨끗하게 인정하는 류현진의 인터뷰 태도에 감탄을 보냈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2차전 선발로 올려 보냈다. 팀 에이스를 1차전이 아닌 2차전에 내보내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벼랑 끝에 몰리더라도 류현진이 반전을 만들어줄 것이라는 믿음이 깔려 있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날 1회부터 안타 4개를 맞는 등 선제 실점하며 어려운 출발을 알렸다. 2회에는 투런포와 만루 홈런을 맞으며 무너졌다. 팀 유격수 보 비셋도 아쉬운 수비를 보여주며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통산 9경기에 선발 등판해 3승 3패, 평균자책점 4.54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포스트시즌 최소 이닝, 최다 실점의 불명예 기록을 썼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초아 복귀! 소속사 대표가 밝힌 비화]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