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 추석영화로 관객 만난다 - 스타뉴스

[단독]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 추석영화로 관객 만난다

전형화 기자  |  2020.09.16 14:54


양우석 감독의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이 추석 극장가에 선보일 전망이다.

16일 영화계에 따르면 롯데엔터테인먼트는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을 추석 극장가에 선보일 계획으로 준비 중이다.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은 지난 7월 29일 개봉한 '강철비2: 정상회담'보다 러닝타임이 11분 가량 늘어난 버전이다. 양우석 감독은 '강철비2: 정상회담' 개봉 전부터 확장판을 고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확장판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역의 정우성과 북한 핵잠수함 부함장인 신정근의 드라마가 더 많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잠수함 속에서 벌어지는 드라마와 액션이 더욱 강화됐다는 후문. 에필로그도 추가될 예정이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추석 시즌에 개봉작이 없기에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을 추석영화로 공개하는 걸 계속 논의해왔다. 9월말에서 10월초 개봉을 염두하고 조만간 개봉 일정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음 주쯤 최종 일정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은 10월 21일부터 30일까지 열릴 예정인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됐다. 당초 영화제가 10월 7일 개막할 계획이었기에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 극장 개봉과 맞물려 선보일 수 있었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2주 뒤로 연기돼 10월 21일 개막으로 변경된 데다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취소 가능성도 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정상 개최돼도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은 1회 상영에 49명만 관람할 수 있다. 이런 이유들로 '강철비2: 정상회담 확장판'은 부산국제영화제보다 극장 개봉으로 관객과 먼저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