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위 복귀+1위 추격' 두산, 2020년 또 다른 '미라클' 쏜다 [★잠실] - 스타뉴스

'3위 복귀+1위 추격' 두산, 2020년 또 다른 '미라클' 쏜다 [★잠실]

잠실=김동영 기자  |  2020.09.16 05:03
15일 NC전에서 승리를 따낸 두산 선수들. /사진=뉴스115일 NC전에서 승리를 따낸 두산 선수들. /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가 다시 3위 자리에 복귀했다. 치열한 순위 싸움인 펼쳐지고 있는 상황. 이제 1위 NC 다이노스와 승차는 3경기다. 꽤 격차가 있었지만, 이제는 사정권이다. '미라클' 이야기가 다시 나온다.

두산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NC와 2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투타 모두 우위에 서면서 7-3의 승리를 거뒀다. 먼저 2점을 줬지만, 뽑은 점수가 훨씬 많았다.

같은 날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에 충격적인 역전 끝내기 패배를 당했고, 두산이 3위에 올라섰다. 승차 없이 승률에 앞섰다. 2위 키움 히어로즈 또한 패했다. 이에 1위 NC-2위 키움과 승차는 3경기다.

그만큼 기분 좋은 승리였다. 특히나 이번주 두산은 NC-KT-LG를 차례로 만난다. 전승의 각오가 필요한 상황. 일단 첫 경기에서 웃었다. 김태형 감독도 "스타트를 잘 끊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순위 상승도 충분히 가능하다. NC의 페이스가 썩 좋지 않다. 독주 체제였지만, 이제는 2위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키움도 한창 기세가 좋았지만, 최근은 살짝 들쑥날쑥한 감이 있다.

지난 시즌 두산은 '기적'을 썼다. 1위였던 SK에 무려 9경기 뒤져있었지만, 무섭게 추격했고,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뒤집기에 성공했다. 감격스러운 우승이었다. 이후 한국시리즈까지 제패했다.

선수들도 이 점을 안다. 정수빈은 15일 경기 승리 후 "작년에 9경기 차이를 뒤집고 우승을 차지했었다. 그런 경험이 있다. '미라클'로 불리지 않나"라고 말했다. 우승 도전 의지가 있다.

시즌 전 '공공의 적'이었던 두산이다. 그만큼 전력이 탄탄했다. 시즌 들어서는 부침이 있다. 부상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제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모습이다. 또 하나의 기적을 쓸 기세다. 두산이기에 또 모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