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SK, 강승호 임의탈퇴 해제... 2021시즌 복귀 가능 - 스타뉴스

[오피셜] SK, 강승호 임의탈퇴 해제... 2021시즌 복귀 가능

심혜진 기자  |  2020.08.14 16:20
강승호./사진=SK 와이번스강승호./사진=SK 와이번스
음주운전으로 임의탈퇴 공시됐던 SK 와이번스 내야수 강승호(26)가 선수로 복귀한다.

SK는 14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강승호의 임의탈퇴 해제를 요청했다. KBO는 SK의 요청에 따라 강승호의 임의탈퇴 신분을 해제했다.

강승호는 지난해 4월 22일 새벽 음주 운전을 하다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경찰 확인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89%로 면허 정지 수준 상태였다.

이후 KBO 상벌위원회로부터 90경기 출장 정지 및 제재금 1000만 원, 봉사활동 180시간의 징계를 받았다. 그리고 SK는 구단 자체 징계를 통해 그보다 강력한 임의탈퇴 징계를 결정했다. 임의탈퇴 된 선수는 최소 1년간 리그에서 뛸 수 없으며 이후 구단 요청이 있으면 복귀가 가능해진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났고 SK는 선수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주고자 임의탈퇴 해제를 결정했다.

그동안 강승호는 봉사활동을 성실하게 이행하면서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SK 구단도 약 1년 4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지켜봤다.

SK는 "이번 임의탈퇴 해제는 선수 개인의 야구 인생도 일부분 고려하였으나 주된 이유는 1년 4개월간 선수가 보인 진정성 있는 태도와 반성에서 비롯됐다"면서 "지난해 여름 인천에 위치한 한 구호단체 무료급식소에서 180시간의 봉사활동 징계를 성실하게 이행했고, 징계 시간을 이수한 후에도 자발적으로 해당 기관을 찾아 40시간 이상 추가 봉사활동을 이행했다. 올해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된 지난 5월 11일부터 인천 소재 병원에서 교통사고 환자 배식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그리고 야구에 대한 절실함을 갖고 절제된 생활 속에서 꾸준히 운동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강승호는 강화 SK퓨처스파크에 합류 후에도 주기적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단은 "향후 강승호의 지속적인 봉사활동의 진정성, 퓨처스팀 합류 후 생활 등을 꼼꼼히 따져 내년 시즌 신분 전환을 고려하겠다"고 전했다.

SK는 "임의탈퇴 해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선수를 관리할 예정이며, 반복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임의탈퇴 징계가 해제된 강승호는 이제 KBO 출장 정지 징계를 소화해야 한다. 팀 90경기가 지난 뒤에야 복귀가 가능하다. SK는 올해 63경기가 남았다. 2021시즌 27경기를 더 소화해야 한다. 떨어진 실전 감각까지 감안한다면 합류 시점은 빨라야 시즌 중반이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