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인종차별 논란 사과.."韓서 사랑받았는데 경솔했다, 죄송" [전문] - 스타뉴스

샘 오취리, 인종차별 논란 사과.."韓서 사랑받았는데 경솔했다, 죄송" [전문]

김미화 기자  |  2020.08.07 18:35
샘 오취리 / 사진=스타뉴스샘 오취리 / 사진=스타뉴스


샘 오취리가 자신이 올린 글로 인해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하루 만에 직접 SNS를 통해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7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라는 사과글을 올렸다.

샘 오취리는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teakpop이라는 해시태그에 관해서도 "Teakpop 자체가 한국 K팝 대해서 안좋은 이야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샘 오취리는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라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라고 썼다.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며 의정부고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채 관을 들고 졸업사진을 찍은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의정부고 학생들은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관짝소년단' 밈 패러디를 한 것. '관짝소년단'은 관을 들고 가며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에 네티즌들이 별명을 붙인 것이다.

샘 오취리는 이에 대해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 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라고 분노했다.

이에 의정부고등학교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저희 학생들이 패러디를 했다가 논란이 된 졸업사진은 어떤 의도도 없는, 단순 패러디"라며 "일명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학생들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흑인비하, 인종차별 등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정말 단순하게 패러디를 한 것 뿐이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샘 오취리가 방송에서 동양인의 찢어진 눈을 흉내 낸 사실 등이 알려지며 역풍이 일었다. 또한 그가 자신의 SNS에 고등학생들의 얼굴을 그대로 올리며 공개 저격한 것, 영어로 쓴 글에서 한국 교육을 비난한 것, 'teakpop' 이라는 K팝 비하 해시태그를 단 사실 등이 알려지며 논란이 더욱 커졌다.

다음은 샘 오취리 SNS 사과글 전문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초아 복귀! 소속사 대표가 밝힌 비화]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