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9R] ‘안병준 8호골’ 수원FC, 서울E에 3-0 완승… 3연승-선두 수성 - 스타뉴스

[K리그2 9R] ‘안병준 8호골’ 수원FC, 서울E에 3-0 완승… 3연승-선두 수성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07.04 20:50


[스포탈코리아=잠실] 김성진 기자= 수원FC가 ‘인민 홀란드’ 안병준을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수원FC는 4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에서 후반전에만 3골을 몰아치며 3-0으로 완승했다.

후반 51초 안병준이 선제골을 뽑아낸 수원FC는 후반 13분 김성현의 자책골로 추가 득점했다. 그리고 후반 16분 마사가 쐐기골을 터뜨렸다. 안병준은 8호골을 기록했고 마사는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수원FC는 3연승을 달리며 승점 18점으로 2위 대전 하나시티즌(승점 15점)와의 승점 차를 3점으로 벌렸다. 서울 이랜드는 승점 12점으로 5위에서 6위로 내려앉았다.

서울 이랜드는 스리백을 기반으로 한 3-2-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골키퍼 김형근에 스리백은 김태현, 이상민, 김성현이 나섰다. 최재훈, 박성우는 중앙 미드필더를 맡았고 서재민, 김민균, 고재현, 문상윤이 2선 공격을 책임졌다. 원톱은 수쿠타-파수가 배치됐다.

수원FC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안병준이 원톱으로 나섰다. 유주안, 마사, 모재현이 공격형 미드필더, 김건웅, 장성재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포백라인은 박민규, 조유민, 이한샘, 이지훈으로 형성됐고 골문은 유현이 지켰다.

수원FC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좋은 기회를 잡았다. 장성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프리킥을 골키퍼 김형근이 쳐내자 아크 부근에서 박민규가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을 노렸다. 이어 전반 11분 모재현의 슈팅이 나온 수원FC는 3분 뒤 안병준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대를 향해 낮고 빠른 슈팅을 했다. 서울 이랜드는 김형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수원FC의 공격은 계속됐다. 전반 16분 마사, 이지훈의 슈팅이 이어졌다. 서울 이랜드는 전반 20분 날카로운 공격을 시도했다. 최재훈이 전진패스하자 뒷공간을 파고든 수쿠타-파수가 받은 뒤 돌파를 시도했다. 그리고 문전으로 내준 볼을 김민균이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22분 수원FC 김건웅이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날렸다. 하지만 골대 상단을 맞고 나와 골이 되지는 않았다. 전반 28분에는 절호의 득점 기회를 놓쳤다. 안병준이 서울 이랜드 골대 오른쪽에서 낮게 슈팅했으나 골라인을 넘기 전 박성우가 태클로 걷어냈다.

수원FC는 안병준을 앞세워 계속 공격했다. 전반 35분 안병준은 공중볼을 헤더로 연결했다. 36분에는 모재현의 슈팅을 김형근이 펀칭하자 안병준이 슬라이딩하면서 슈팅했다. 전반 43분에는 이한샘이 서울 이랜드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슈팅했다. 서울 이랜드는 몸을 날린 수비로 저지했다.

수원FC의 공세를 버틴 서울 이랜드는 전반 44분 수쿠타-파수가 돌파를 시도하며 슈팅까지 했지만, 골대 옆그물을 맞혔다.

전반전에 세찬 공격을 펼친 수원FC는 후반전 시작 51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마사가 중앙 돌파를 하다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내줬고 쇄도하던 안병준이 그대로 슈팅해 득점했다. 1-0으로 앞선 수원FC는 후반 13분 행운의 추가골을 뽑아냈다. 박민규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시도한 프리킥을 김성현이 헤더로 걷어 내려다 자책골을 기록했다.

순식간에 2골을 내준 서울 이랜드는 후반 14분 서재민이 골대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빗나갔다. 서울 이랜드의 공격이 무위에 그치자 수원FC가 곧바로 추가골을 터드렸다. 후반 16분 김건웅이 골대 왼쪽에서 슈팅한 것을 김형근이 쳐냈으나 굴절된 볼을 마사가 마무리했다.



수원FC는 추가골을 넣기 위해 계속해서 서울 이랜드를 압박했다. 후반 19분 안병준의 슈팅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20분 장윤호가 공격에 가담했으나 무위에 그쳤다. 27분에는 김민균이 페널티지역 가운데서 시도한 슈팅이 수비 맞고 나오자 최재훈이 달려오면서 슈팅했다. 그러나 골대 위로 넘어갔다.

서울 이랜드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장윤호, 김민균을 중심으로 공격에 집중했다. 그러나 수원FC 진영에서 세밀한 연결이 나오지 않았다. 후반 39분 교체 투입된 아르시치가 아크 정면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손에 걸렸다.

수원FC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경기 종료 전 안병준이 발목 부상으로 당해 무리한 플레이는 하지 않았다. 서울 이랜드는 1골이라도 만회하기 위해 공격했으나 끝내 수원FC 골문을 열지 못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단독 임슬옹, 빗길 무단 횡단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