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이닝 OK' 함덕주 "마무리 부담 있지만, 민폐 안 끼쳐야죠" [★잠실] - 스타뉴스

'멀티 이닝 OK' 함덕주 "마무리 부담 있지만, 민폐 안 끼쳐야죠" [★잠실]

잠실=김동영 기자  |  2020.06.06 08:01
두산 베어스 마무리 함덕주. /사진=김동영 기자두산 베어스 마무리 함덕주. /사진=김동영 기자
두산 베어스 함덕주(25)가 '수호신'의 역할을 확실히 해냈다. 팀을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구했고, 승리까지 지켜냈다. 여전히 마무리 자리에 대한 부담은 있지만, 언제든 팀이 필요하면 등판하겠다는 각오도 동시에 다지고 있다. 멀티 이닝도 상관없다.

함덕주는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KIA와 주말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5-1로 앞선 8회초 1사 만루 위기에서 마운드에 올라 9회까지 모두 책임졌다. 1⅔이닝 노히트 무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 시즌 6세이브를 따냈다.

압도적이었다. 8회초 만루 상황에서 힘 있는 타자 황대인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한승택 역시 삼진으로 잡아냈다. 9회초에는 김규성-김호령을 삼진으로 잠재운 뒤, 박찬호를 땅볼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덕분에 두산도 5-1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원래 시즌 개막 때 마무리는 함덕주가 아닌 이형범이었다. 하지만 이형범이 부진에 빠졌고, 집단 마무리 체제로 전환됐다. 함덕주가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고, 김태형 감독은 함덕주를 마무리로 정했다. 성공적으로 통하고 있다.

5일 잠실 KIA전에서 5아웃 세이브를 따낸 두산 함덕주.5일 잠실 KIA전에서 5아웃 세이브를 따낸 두산 함덕주.
경기 후 만난 함덕주는 "솔직히 여전히 부담은 있다. 확신보다는 부담이 더 큰 것 같다. 하지만 언제든 팀이 원하면 나가서 던지겠다. 불안하지만 아직은 괜찮다. 팀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라며 각오를 보였다.

일찍 올라 멀티 이닝을 먹었다고 하자 "7회 이미 말씀을 해주셨다. 8회 올라갈 수도 있으니 준비를 하라고 하셨다. 그래서 문제없이 올라갈 수 있었다. 코치님과 (박)세혁이 형이 최악의 경우 홈런을 맞아도 동점이니 편하게 가자고 했다. 덕분에 초구부터 스트라이크를 던졌고, 삼진으로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함덕주를 제외한 불펜이 전체적으로 좋지 못하다고 짚었다. 그러자 "작년에 너무 좋았기 때문에 부담이 있는 것 같다. 서로 위축되는 부분이 있다. 하지만 다른 형들이 도와주고 있다. 좋아질 것이다"라고 나름의 분석을 내놨다.

이어 "(김)강률이 형도 오셨다. 워낙 공이 빠르고, 경험이 많은 형이다. 잘 던져서 마무리 자리 맡았으면 좋겠다"라며 웃은 후 "(이)형범이 형도 빨리 돌아왔으면 한다. 최원준, 박치국 등 다른 투수들도 마찬가지다"라고 더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신현준 매니저 갑질? 진실게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