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이 안 보여" 안갯속 삼성 외야수들, 왜 실책 아닌 안타일까 - 스타뉴스

"공이 안 보여" 안갯속 삼성 외야수들, 왜 실책 아닌 안타일까

잠실=김우종 기자  |  2020.06.05 12:20
노을 진 잠실구장의 모습. 노을 진 잠실구장의 모습.
일몰 시간에 마치 안갯 속에 갇힌 듯, 뜬공을 연달아 놓친 삼성 외야수들. 하지만 공식 기록은 실책이 아닌 안타였다. 이유가 무엇일까.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LG전. 삼성이 0-6으로 뒤진 4회말 선두타자 김현수가 중견수 쪽으로 뜬공을 쳤다. 타격 후 김현수가 고개를 바로 숙이며 아쉬워할 정도로 평범한 아웃성 타구였다.

그런데 삼성 중견수 박승규가 타구의 방향을 순간적으로 놓치고 말았다. 일몰 시간이 가까워지면서 공 색깔과 비슷해진 하늘 빛에 영향을 받은 듯했다. 공식 기록은 중전 안타였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계속된 무사 1, 2루 상황서 LG 라모스가 좌중간 외야 쪽으로 또 공을 띄웠다. 그런데 이번에는 삼성 유격수 이학주, 중견수 박승규, 좌익수 박찬도가 모두 타구의 방향을 잃어버렸다. 이들이 허둥지둥하는 사이 공은 좌중간 외야에 떨어졌다. 라모스의 안타. 삼성 선수들은 넋이라도 나간 듯 "공이 안 보인다"면서 하늘을 쳐다봤다.

계속해서 후속 김민성의 우익수 방면 직선타구를 김헌곤이 또 잡지 못했다. 이 사이 2, 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경기 흐름이 LG로 완벽하게 넘어간 순간이었다.

4일 잠실 삼성-LG전 4회 김민성의 타구를 놓치는 삼성 우익수 김헌곤.4일 잠실 삼성-LG전 4회 김민성의 타구를 놓치는 삼성 우익수 김헌곤.
그럼 왜 타구를 놓친 삼성 외야수들에게 실책이 주어지지 않고 안타로 기록됐을까.

이날 경기의 공식 기록을 맡은 윤병웅(56) 한국야구위원회(KBO) 기록위원은 스타뉴스에 "선수와 코치들이 볼 때는 실수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기록적으로 그런 플레이들을 판단할 때, 선수들이 타구 성격을 잘못 파악하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타구가 잘 맞았는데 괜히 앞으로 나오다가 만세 부르듯 하면서 공을 뒤로 넘기는 경우, 높이 떴는데 타구를 잃어버리는 경우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는 연무가 껴 있었다. 또 해가 질 때니까 공 색깔과 가장 비슷한 시간이기도 하다. 그래서 선수들이 자주 공을 놓치곤 한다. 때로는 공이 햇볕이나 조명탑 빛에 들어가는 경우도 있다. 그런 경우에는 공식적인 실책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어제는 미스 플레이가 있긴 했다고 볼 수 있으나 기록적으로는 실책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기록위원장을 역임한 31년차 베테랑 윤 위원도 이런 경우를 자주 봤을까. 윤 위원은 "이렇게 몰아서 나온 경우는 나도 많이는 못 봤던 것 같다"면서 "어제는 시간대도 그랬고 맑은 날씨가 아니었다. 하늘이 흐렸다가 개는 과정에서 구름이 좀 있었다. 경기 시작할 때부터 연무가 껴 있어 공이 너무 높이 뜨면 시야를 가렸던 것 같다. 구름에 연무까지 더했고, 공 색깔과 비슷해지는 시간대이기도 했다. 날씨 때문에 그런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고 이야기했다.

윤 위원은 "또 삼성이 아무래도 원정 팀이다 보니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 같다. 경기적으로 보면 잡아줘야 하는 것이긴 한데, 선수들이 타구를 눈에서 놓친 건 불가항력이라 보는 것"이라면서 "정상적으로 플레이를 하는 과정에서 판단 착오를 일으키는 경우, 기록적으로 실책으로 기록하지 말라는 규칙 조항이 따로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