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팬들 기부 中 '김태형 사랑길' 완성...선한 영향력 또 꽃 피웠다[★NEWSing] - 스타뉴스

방탄소년단 뷔 팬들 기부 中 '김태형 사랑길' 완성...선한 영향력 또 꽃 피웠다[★NEWSing]

문완식 기자  |  2020.05.29 06:00
방탄소년단(BTS) 뷔(오른쪽)의 이름을 딴 \'김태형 사랑길\'로 중국 산시성 조계촌 아이들이 등교하는 하는 모습 /사진=김태형(뷔)팬베이스(@sceneryfortae), 스타뉴스방탄소년단(BTS) 뷔(오른쪽)의 이름을 딴 '김태형 사랑길'로 중국 산시성 조계촌 아이들이 등교하는 하는 모습 /사진=김태형(뷔)팬베이스(@sceneryfortae), 스타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의 중국 팬들이 기부한 중국 산간마을 도로와 다리가 준공, 아이들을 위한 '김태형 사랑길'(Kim Taehyung Love Road)이 완성됐다.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 남서부 조계촌(Zhaoxi Village)마을에 100m 길이의 도로인 '김태령로'와 10m 길이의 다리 '김태형교'가 만들어졌다. 이 도로와 다리는 '김태형 사랑길'로 명명됐다.

'김태형 사랑길'은 뷔의 중국 최대 팬클럽 '바이두 뷔 바'(Baidu Vbar)가 뷔의 선한 영향력을 널리 전파하고자 뷔의 생일(12월 30일)을 기념해 지역 사회 공공 기부 프로젝트로 기획됐다.

지난해 12월 약 2만 1000달러(약 2500만원)의 기금을 마련해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진행에 난항을 겪어 왔으나 지난 4월 20일 마침내 청사진을 공개하며 공사 개시를 알렸고 한 달 여의 공사 끝에 지난 18일 준공됐다.

조계촌에 Baili Sunshine 초등학교는 산으로 둘러 쌓여 있으며 학생들은 매일 아침 110m에 이르는 비포장길과 비가 오면 물이 불어나는 개울을 건너야 하는 열악한 도로상황으로 인해 안전한 통학로가 절실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태형 사랑길'의 완성으로 아이들은 안전하게 학교를 오갈 수 있게 됐다.

방탄소년단(BTS) 뷔의 이름을 딴 \'김태형 사랑길\'로 중국 산시성 조계촌 아이들이 등교하는 하는 모습. 도로와 다리는 뷔의 생일을 맞아 중국 팬들이 기부해 지어졌다. /사진=김태형(뷔)팬베이스(@sceneryfortae), CHINA Baidu Vbar(@KIMTAEHYUNGBAR_)방탄소년단(BTS) 뷔의 이름을 딴 '김태형 사랑길'로 중국 산시성 조계촌 아이들이 등교하는 하는 모습. 도로와 다리는 뷔의 생일을 맞아 중국 팬들이 기부해 지어졌다. /사진=김태형(뷔)팬베이스(@sceneryfortae), CHINA Baidu Vbar(@KIMTAEHYUNGBAR_)


뷔의 글로벌 팬들은 그동안 지역사회, 특히 아이들을 위해 많은 선행을 펼쳐 왔다.

영국 팬들은 구순구개열 수술을 통해 아이들의 미소를 찾아주는 자선 단체인 ‘스마일 트레인’, ‘영국 소아암 재단(Children with Cancer)’ 등에 성금을 전달했고, 중국 팬들은 ‘반테 아트스쿨’(‘반테’는 뷔가 사진 작업물을 팬들과 공유할 때 사용하는 예명)이라는 이름으로 후베이성 Anlu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미술 교실을 선물했다.

뷔의 글로벌 팬베이스와 한국 팬들도 한국 백혈병 소아암협회, 청각장애아동에게 소리를 찾아주는 사랑의 달팽이, 청각장애아동 합창단 ‘아이소리앙상블’에 기부금을 보냈고, 뷔의 모교 초등학교에 도서를 기부하는 등 아이들에 대한 후원과 따듯함을 전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뷔의 베트남 팬들은 ‘태형과 함께 꿈을 밝히는 학교 프로젝트(Tea With Lighting Up The Dream To School)’를 통해 4개월간의 공사 끝에 ‘Dien Bien’ 지방의 어린이들에게 2개 교실을 갖춘 학교를 선물하기도 했다.

아이들이 열악한 환경과 상황을 딛고 아름다운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팬들의 선행은 진화하는 팬덤문화의 단면을 잘 보여주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중국 '김태형 사랑길' 완공은 방탄소년단과 뷔의 선한 영향력이 팬들을 통해 실현된 또 하나의 아름다운 예가 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신현준 매니저 갑질? 진실게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